바른미래당 "조국, 가족일 관여 확인하려면 전화기 압수수색해야"
정치 2019/09/12 16:49 입력

100%x200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2019.8.1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바른미래당이 12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등에 대한 수사와 관련해 "조 장관이 부인 정경심씨의 소행을 알았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선 전화기 압수수색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조 장관 주변인들의 불법 혐의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확실시되고 있다. 핵심은 조국 장관의 연루 정도"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은 시종일관 몰랐다고 잡아떼고 있지만, 국민들은 조 장관이 몰랐을 리가 있나 생각한다"며 "국민의 관심은 조 장관이고, 의혹의 중심도 조 장관"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조 장관이 정씨의 소행을 알았는지 몰랐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정씨, 5촌 조카의 통화 내역과 내용을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며 "검찰이 속도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조 장관의 부인을 비롯한 가족 일가의 불법 혐의가 '눈덩이 굴리기'가 된 상황이어도, '조 후보자'는 '몰랐다'는 '무기'로 장관을 움켜쥐었다"며 "검찰은 이 무기에 철퇴를 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여권은 '수사 속도 조절'까지 거론하고 있다"면서 "노골적인 사법 방해 선동으로 이는 국민들이 용납해서는 안 된다. 검찰은 어떤 난관에도, 추호도 좌고우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ideaed@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