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0월1일 부과하려던 대중 관세 2주 연기"…유화 제스처
월드/국제 2019/09/12 09:59 입력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내달 1일부터 2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25%에서 30%로 인상하기로 했던 조치를 2주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선의의 표시로 관세 인상을 10월15일로 옮기기로 중국 정부와 합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연기 결정에 대해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의 요청이 있었다"며 "건국 70주년 국경절 기념식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발표는 류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다음 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할 예정인 가운데 이뤄졌다.

이에 앞서 중국 정부도 유화책을 제시했다. 중국 현지시간으로 11일 국무부 관세세칙위원회는 사료용 유청, 농약, 윤활유 등 16가지 품목을 지난해 7월 부과한 25%의 대미 추가관세(1차)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했다. 관세 면제는 오는 17일부터 내년 9월16일까지 시행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국 정부의 발표에 대해 "큰 조치"라고 환영했다.

그러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외신에서는 회의적인 시각이 지배적이다. 로이터는 "(중국 정부의 관세 면제 목록에는) 양국 간 합의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비싼 가격대의 농산물은 포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과 관련해 "관세 인상을 보류한 게 아니라 2주 연기한 것에 그친다"면서 "(미중간 무역) 협의가 잘 안될 경우 미국이 다시 (중국에 대한) 제재를 확대해 무역갈등이 더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angela020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