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지루하다면…박물관·미술관 오세요"
문화 2019/09/12 08:00 입력

100%x200

지난해 국립경주박물관에서 관광객들이 민속놀이인 투호 던지기를 하는 모습./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5일간 이어지는 추석 연휴 동안 지식과 감성을 풍성하게 만드는 박물관·미술관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다만 문화체육관광부 소속 국립박물관·미술관 대부분은 추석 당일인 13일 휴관하므로 개관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연휴 기간에 농악, 강강술래, 처용무, 가곡, 강릉단오제 등 다양한 전통공연을 선보인다.

오방색 팔찌와 전통문양 장신구 만들기, 굴렁쇠·투호 등 전통놀이 체험행사와 무형문화유산 활용 연극놀이 등 교육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지방 국립박물관(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에서도 전통음식 만들기, 민속놀이 체험, 전통공연, 가족영화 상영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국립민속박물관은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제목으로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추석맞이 행사를 마련했다.

송편 빚기, 추석 차례상 차려보기 등 세시 체험과 함께 친환경가방(에코백) 꾸미기, 송편 모양 비누 만들기 등 다양한 공예 체험행사도 운영한다.

또한 줄타기, 강강술래 등 전통공연도 마련돼 도심에서 즐기는 풍요로운 추석 한마당이 펼쳐질 예정이다.

국립한글박물관은 인형극 '목각인형콘서트'를 선보인다. 이 공연은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다양한 마리오네트가 음악에 맞춰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비언어극이다.

추석 연휴 기간 중 아이들과 함께 유럽 정통 마리오네트 공연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서울, 과천, 덕수궁, 청주)은 연휴 기간에 무료 관람을 시행한다. 또한 관람객이 인스타그램에 미술관 방문 인증 사진을 올리면 추첨을 통해 문화상품을 증정하고 국립현대미술관 회원권(멤버십 카드)을 구입하면 기념품을 주는 행사도 마련한다.

서울시립미술관(서소문 본관, 북서울, 남서울 등)은 연휴 기간 동안 휴관 없이 정상 운영해 시민들이 언제나 방문할 수 있게 했고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도 마찬가지로 정상개관하고 무료개방한다.

대림미술관은 인스타그램 이벤트를 통해 '하이메 아욘: 숨겨진 일곱 가지 사연' 전시를 1000원에 관람할 수 있게 했다. 14~15일에는 관람객들에게 보름달을 닮은 캔디를 선착순 증정한다.


lgiri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