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개인 보좌관 3명 일괄 사임…상관 경질 하루 만에 퇴진
월드/국제 2019/09/12 07:54 입력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존 볼턴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개인 보좌관 3명이 볼턴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결별한 지 하루 만인 11일 사표를 제출했다.

볼턴 전 보좌관의 수석 대변인인 개럿 마키우스, 커뮤니케이션 책임자인 새라 틴슬리, 스케줄러 크리스틴 사무엘리안이 모두 사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의 사임은 보기 좋은 모양새로 이루어진 것이다.

마키우스는 짤막한 성명에서 "조국을 위해 봉사하는 것은 영광이었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행정부의 성공이 전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들 3명은 지난 수년간 볼튼 전 보좌관을 위해 일해 왔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마키우스는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다른 직종들을 살피고 있다. 그는 대통령 집무동(웨스트윙)에서 호평을 받는 인물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고위 관리는 "때로는 메시지 조율이 최우선이 아닌 곳에서는 마키우스가 백악관, 국방부, 국무부가 공개적으로 같은 입장을 취하도록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acene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