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부천 역곡 대학로 마지막, 피자·떡볶이 호평…닭칼국수 ing(종합)
연예 2019/09/12 00:35 입력

100%x200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부천 역곡 대학로의 최종 점검이 이어졌다.

11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부천 역곡 대학로의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먼저 롱피자집의 형제가 정인선과 함께 신메뉴 백종원 피자 시식법 설명을 열심히 연습했다. 시식 손님으로 래퍼 사이먼 도미닉(이하 쌈디)과 작곡가 코드 쿤스트(이하 코쿤)가 롱피자집을 방문했다.

쌈디와 코쿤은 백종원의 이름을 단 피자에 대한 기대감이 컸고, 백종원은 부담스러워하며 웃었다. 쌈디와 코쿤은 백종원 피자의 먹는 법에 대해 설명을 듣고, 본격적으로 시식했다. 쌈디와 코쿤은 요거트 소스가 들어간 백종원 피자에는 애매한 반응을 보였지만 디아블로 소스가 들어간 피자에는 극찬하며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이 같은 반응에 백종원은 토마토소스를 바른 피자를 만들어 보라고 제안했다. 쌈디와 코쿤은 토마토소스에도 긍정적인 평가를 보였다. 쌈디와 코쿤은 피자에 들어간 요거트 소스가 생소했던 것. 백종원은 쌈디와 코쿤의 평가를 바탕으로 요거트 소스, 디아블로 소스, 토마토소스를 기반으로 한 세 가지 메뉴를 제안하며 떠났다.

형제가 만든 백종원 피자는 손님들의 호평이 이어지며 성공리에 장사를 이어갔다.

다음으로 중화떡볶이집의 점검이 이어졌다. 백종원은 기름을 줄이고 불맛을 내는 데 성공한 사장님에게 "자신감을 가져라. 불맛 충분하다. 원래 맛은 있었다"고 격려했다. 이어서 사장님은 사이드 메뉴로 준비한 '똥 튀김'을 준비했다. 고기와 채소로 반죽을 내 튀긴 '똥 튀김'은 백종원이 과거 팔았던 음식으로 사장님께 추천한 메뉴였다.

장사 시작 전, 전에 없던 대기줄에 사장님은 뒷걸음질 쳤다. 손님들은 생소한 '똥 튀김'을 신기해했다. '똥집 튀김'으로 오해하기도 했다. 새로운 손님뿐만 아니라 단골들에게까지 긍정적으로 중화떡볶이와 똥 튀김을 평가했다. SBS 아나운서 김선재, 김민형, 김수민이 방문해 중화떡볶이와 똥 튀김을 맛보고 극찬했다.

백종원은 모양을 잡는데 오래 걸리는 똥 튀김을 위해 모양을 잘 잡아주는 장비를 선물했다. 백종원은 조리시간이 빨라지는 대신 가격을 내릴 것을 제안했다.

닭칼국숫집의 장사가 시작됐다. 장사 전, 백종원이 방문했다. 사장님은 일주일 동안 손님들에게 평가지를 받았다고 말했다. 백종원은 대놓고 물어보면 솔직한 평가가 나오지 않는다며 "잔반이 얼마 남았는지만 보면 된다"고 직언했다. 사장님은 기본 닭칼국수를 함께 팔고 싶다고 했다. 백종원은 지금과 같은 조리환경에서는 두 가지 메뉴를 하기 힘들다며 불안해했다.

손님들은 저마다 얼큰닭칼국수의 맵기에 다른 반응을 보였다. 사장님은 계량화된 양념장에도 조리 중 계속해서 맛을 보며 육수나 양념장을 더하고 있었던 것. 이어서 백종원의 제안으로 사장님은 어머님 없이 장사를 이어나갔다. 홀로 요리를 시작한 사장님은 처음과 다르게 위생장갑을 잊고, 정량에 신경 쓰지 못하고 있었다.

손님들의 혹평이 이어졌고, 대부분의 손님들이 음식을 남겼지만 사장님은 장사에 신경 쓰느라 이를 파악하고 있지 못했다. 백종원은 "너무 초보였기 때문에 많이 좋아진 거다. 하지만 마인드는 나빠졌다"고 평가했다. 백종원은 초심을 유지하는 게 쉽지 않다고 아쉬워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에게 손님을 신경 쓰지 못하고 장사에 급급했던 모습을 지적하며 진심 어린 충고를 전했다. 백종원은 "절대 무리하면 안 된다"며 닭칼국숫집을 떠났다. 닭칼국숫집은 점검 이후 메뉴를 단일화하고, 화구를 교체, 계량화에도 성공하며 노력을 이어갔다.


hanap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