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임명 철회로 추석선물 대신할 것"
정치 2019/09/11 17:11 입력

100%x200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은 11일 추석 연휴를 맞아 "한국당은 추석 민심을 살펴, 조국 임명 철회와 정부의 헌법유린 사태를 올바르게 되돌리는 것으로 추석선물을 대신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가윗날만 같아라'는 말이 현실화 될 수 있도록 한국당은 풍요로운 대한민국의 그 날을 만들기 위해 국민 여러분과 함께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어려운 경제 상황이지만 이번 추석만큼은 모처럼 온 가족이 모여 속깊은 정과 마음을 나누는 연휴가 되기를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귀향객들은 즐겁고 무사하게 고향을 다녀오시길 바란다"며 "연휴에도 일터를 지켜주시는 근로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며 추석만큼은 한숨 돌릴 수 있는 넉넉한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나 풍성해야 할 추석연휴를 앞두고 무거운 소식만 전해지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무능과 실패, 오만과 횡포로 일관한 문재인 정권으로 인해 지난 2년4개월 간 국민들께서는 미소조차 짓지 못하고 계신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헌법 파탄, 국정 파탄, 민생 파탄의 책임은 도외시한 채 오늘까지도 국민 세금으로 인심쓰는 척 홍보하는 현 정권의 술수는 국민들의 시름만 깊게 할 뿐"이라고 했다.


sgk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