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신입 중 가장 뽑고 싶은 유형1위는?
경제 2019/09/12 12:00 입력

100%x200
기업 인사담당자 절반, “태도 좋고 예의 바른 신입사원 뽑고 싶어”

[디오데오 뉴스] 남다른 개성이 돋보이고, 자신의 의견을 당당하게 표현하는 밀레니얼 세대 신입사원 지원자 중에서 기업이 가장 뽑고 싶어하는 유형은 무엇일까?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90명을 대상으로 ‘가장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을 조사한 결과, ▲ 태도가 좋고 예의가 바른 ‘바른생활형’(50.3%)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 직무 경험과 지식이 많은 ‘전문가형’(15.9%) ▲ 문제해결력이 뛰어나고 스마트한 ‘제갈공명형’(11.8%) ▲ 직장이나 사회경험이 풍부한 ‘신입2회차형’(5.4%) ▲ 입사의지가 강한 ‘일편단심형’(4.9%) ▲ 열정과 패기가 넘치는 ‘불도저형’(4.1%) ▲ 침착하고 안정감이 있는 ‘돌부처형’(3.6%) ▲ 창의적이고 아이디어가 많은 ‘발명가형’(3.3%)등의 순이었다.

해당 유형의 지원자를 뽑고 싶었던 이유로는 ‘빨리 적응하고 성장할 것 같아서’(41%, 복수응답), ‘팀워크가 좋고 조직을 결속시킬 것 같아서’(29%), ‘업무능력이 뛰어날 것 같아서’(23.3%), ‘장기 근속할 것 같아서’(20.8%), ‘미래 핵심인재로 기여할 것 같아서’(9%), ‘위기 상황에도 침착할 것 같아서’(7.7%), ‘변화와 혁신을 일으킬 것 같아서’(7.7%) 등을 들었다.

반대로, 가장 뽑기 싫었던 지원자는 ▲ 태도가 불손하고 예의 없는 ‘유아독존형’(38.7%)을 가장 많이 꼽았다. 계속해서 ▲ 면접 지각 등 기본이 안 된 ‘무개념형’(18.7%) ▲ 회사/직무 이해도가 낮은 ‘무념무상형’(16.9%) ▲ 너무 개인주의적인 ‘모래알형’(11.8%) ▲ 자격 조건도 못 갖춘 ‘자격미달형’(5.6%) ▲ 자신감 없고 소극적인 ‘소심형’(5.1%) ▲ 인맥/배경 등에 기대려는 ‘후광형’(2.1%) ▲ 직무 관련 경험이 적은 ‘병아리형’(0.8%) 등의 유형이었다.

이들을 뽑기 싫었던 이유는 ‘조직을 와해시킬 것 같아서’(43.3%, 복수응답), ‘적응을 못하고 성장하지 못할 것 같아서’(35.4%), ‘업무능력이 떨어질 것 같아서’(25.6%), ‘금방 관둘 것 같아서’(21.8%), ‘변화와 혁신에 도움이 안될 것 같아서’(7.7%), ‘미래에 기여하지 못할 것 같아서’(7.2%), ‘위기에 쉽게 흔들릴 것 같아서’(3.3%) 등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가장 중요하게 평가하는 요소를 묻는 질문에는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60.3%)이 ‘인성 및 태도’라고 답했다. 상대적으로 경험과 전문성이 낮은 신입을 평가할 때는 조직 적응력과 미래 성장 가능성의 기반이 되는 ‘인성’을 중시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밖에 ‘회사 및 직무에 대한 이해도’(12.6%), ‘입사 의지와 열정’(6.4%), ‘인턴 등 실무경험’(5.9%), ‘전공 지식 및 자격증’(4.6%), ‘호기심과 문제해결 능력’(4.4%)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올해 상반기 채용에서는 뽑고 싶은 지원자가 많았을까?
올 상반기 신입을 채용한 기업(242개사)들이 밝힌 전체 지원자 중 뽑고 싶었던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25.4%로 낮은 편이었다. 또, 예년과 비교했을 때 뽑고 싶었던 지원자가 많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적었다’는 응답이 45%로 ‘많았다’(14.9%)는 답변보다 3배 가량 많았다.

한편, 밀레니얼 세대 신입 지원자들의 개성도 두드러지는 모습이었다. 과거에 비해 올해 신입 지원자들의 특징으로는 ‘개성이 강하고 개인주의적으로 보임’(29.3%, 복수응답)과 ‘연봉 등 민감한 부분을 거침없이 질문’(29.3%)이 동률이었다. 뒤이어 ‘야근 질문 등 워라밸에 신경을 많이 씀’(22.7%), ‘입사 의지가 강해 보이지 않음’(15.3%), ‘적극성과 문제 해결력이 떨어져 보임’(14.9%), ‘패기 있고 긴장을 많이 하지 않음’(11.2%) 등의 순이었다.
온라인뉴스팀 press@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