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준, 3년 만에 스크린 복귀…'소리꾼' 출연 확정
연예 2019/09/03 09:40 입력

100%x200

가족ENT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민준이 영화 '소리꾼'(감독 조정래, 제작 제이오엔터테인먼트)으로 3년만에 스크린 복귀를 확정했다.

김민준의 소속사 가족 ENT는 3일 이 같이 밝히며 "그동안의 영화와는 또다른 매력을 가진 영화라 매우 기대가 된다. 좋은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날 생각에 즐겁게 촬영을 준비하고 있다"며 김민준의 출연 소감을 알렸다.

'소리꾼'은 2000년 단편영화 '종기'로 데뷔하여, 2012년 '두레소리'와 약 7만 5천여명의 국민의 후원으로 위안부 피해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2016년 '귀향' 2017년 '귀향, 끝나지 않은 이야기' 등의 연출을 맡은 조정래 감독의 차기작이다.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판소리 영화로 천민의 지위에 속한 소리꾼들이 조선팔도를 떠돌며 겪는 설움과 아픔을 그린 음악영화다.

김민준은 2017년 영화 '희생부활자' 이후 2년만에 영화 출연을 확정했다. '소리꾼'이 하반기 크랭크인에 들어가 2020년 개봉하는 만큼, 3년만에 다시 스크린에 복귀할 예정이다.


eujene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