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강지환 측 "공소 사실 인정…제대로 기억은 못하고 있어"
연예 2019/09/02 14:14 입력

100%x200

배우 강지환/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성남=뉴스1) 고승아 기자 =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 측이 공소 사실 자체는 인정한다고 밝혔다.

2일 오후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제1형사부 심리로 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기소된 강지환 사건에 대한 첫 번째 공판기일이 열렸다.

이날 강지환 측 변호인은 "언론이 의식될 수밖에 없는 상태"라며 "피고인은 공소사실 기재된 사실관계에 대해서 대체로 인정하고 자신의 잘못을 깊이 반성한다. 많은 고통을 받은 피해자들에게 어떤 말씀을 드려야할지, 뼈저린 마음으로 사과하고 피해자 마음이 조금이라도 나아질 수 있도록 사과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호인은 "피해자에게 이런 심정을 전해드리고, 배상할 수 있도록 간절히 부탁드리고 싶다"라면서 "피고인 스스로 부끄러운 일이지만, 이 사건을 제대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체포 과정부터 일관되게 보여준 모습이고, 저희 변호인도 안타깝게 생각한다. 검찰 증거기록을 여러번 검토하고 살펴봤는데, 피고인이 놀랄 정도로 스스로도 당황스러울 심정이다. 연예인으로서 삶을 송두리째 날려버린 상황에 대해 추후 재판에서 알려드리겠다"라고 변론했다.

또한 변호인은 "공소사실 자체는 인정한다"라고도 덧붙였다.

한편 강지환은 지난 7월9일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강지환은 이날 여성 스태프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또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7월12일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강지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구속 전 1, 2차 조사에서 강지환은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라며 일관된 진술을 해왔으나, 3차 조사에서 자신의 범죄를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경찰은 강지환의 범행이 약물 성범죄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으나 결과는 음성 반응으로 나왔다.

이후 강지환은 7월15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화현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이후 그는 법무법인 광장의 소속 변호사 4명을 선임하고 재판을 준비해왔다.


seung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