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동학원 담보로 동생 14억 사채' 의혹에 조국 "사실 아냐"(종합)
사회 2019/08/23 17:02 입력

100%x200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사모펀드와 사학재단 웅동학원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뒤 승강기에 타고 있다.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이호승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동생이 2008년 사채를 빌려 쓰는 과정에서 웅동학원이 소유한 토지가 사채의 담보로 잡혔다는 보도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23일 '후보자 동생, 웅동학원 땅 담보 14억 사채 의혹 관련'이란 제목의 해명자료를 배포하며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 측은 "후보자는 웅동학원의 운영에 관여하지 않아 구체적인 내용을 알지 못한다"면서도 "다만 언론에서 의혹이 제기돼 웅동학원에 확인한 바로는 후보자 동생이 14억원을 차용하면서 웅동학원의 재산을 담보로 제공한 사실이 없고, 웅동학원에 연대보증을 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후보자 동생이 돈을 빌리면서 웅동학원에 대해 보유하고 있던 학교 신축 공사대금 채권 중 일부를 양도 형식으로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채권자들이 양도받은 공사대금 채권을 근거로 웅동학원 부동산에 가압류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덧붙였다.

웅동학원 채무와 관련해 교육청에 "교사(校舍) 신축 공사 대금을 갚지 못해 채무를 진 것"이라고 허위보고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경남교육청에 확인한 바로는 웅동학원은 2012년 경남교육청 보고 당시 '㈜코바씨앤디 등의 공사대금 채권 일부가 양도된 후, 웅동학원에 대한 채권을 양도받은 채권자들로부터 웅동학원에 가압류가 들어왔다'는 내용으로 보고했다"고 했다.

앞서 이날 조선일보는 법원 결정문을 인용해 2008년 7월 조 후보자의 동생이 A 씨로부터 사업자금 명목으로 연이자 100%에 사채 14억 원을 빌렸는데, 당시 웅동학원 이사장이던 조 후보자의 부친은 이사회 의결 없이 아들 조씨 사채의 연대보증인으로 웅동학원을 내세웠다고 보도했다.

웅동학원은 웅동중학교 뒷산을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전해졌는데, 학교 재산을 사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법적으로 금지돼 있다.

조 후보자의 동생은 빌린 돈을 갚지 못했고, 이자까지 합쳐 수십억 원의 빚은 웅동학원이 떠안게 됐다. 이후 2010년 웅동중 뒷산은 A 씨에게 가압류됐다. 빚은 55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웅동학원 측은 2012년 교육청 조사에서 가압류 이유를 "교사 신축공사 대금을 갚지 못해 채무를 졌기 때문"이라고 허위 보고했다.

일각에서는 웅동학원이 연대보증인으로 지정될 때 조 후보자가 재단 이사장이었다는 점을 들어 학교 토지를 담보로 잡히는 상황이 조 후보자가 방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이와 관련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당시 웅동학원 이사였던 조 후보자가 이를 알고도 허락·방조했다면 배임·횡령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so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