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청년13 통장' 인기…경쟁률 3대 1 웃돌아
전국 2019/08/19 16:23 입력

100%x200

광주광역시청사 모습 © 뉴스1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광주지역 청년들이 '청년13통장' 지원사업에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광주시는 근로청년의 생활안정을 돕기 위해 소액의 단기 저축을 지원하는 올해 두 번째 '청년13(일+삶)통장' 참여자를 18일까지 모집한 결과, 320명 지원에 996명이 신청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통장은 '일(1)하는 청년에게 더 나은 삶(3)을 선물 한다'는 의미를 갖고 있고, 청년이 매월 10만원을 10개월 동안 저축하면 시가 100만원을 더해서 200만원의 저축을 마련해준다.

지원 대상은 21일 무작위 공개 추첨을 통해 선발되며 페이스북에서 실시간 중계할 예정이다. 최종 선정자는 22일 시 홈페이지에 발표되고, 9월4일 5·18기념문화센터 대동홀에서 통장 배부식과 약정식을 열 예정이다.

시는 청년통장 가입자들의 적립금 관리 등에 그치지 않고, 당당한 미래의 주인공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맞춤형 금융·근로·생활역량 강화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저축·금융에 대한 기본교육과 1:1 맞춤형 재무상담·컨설팅 등을 통해 자산 형성을 돕고, 자기체험형 지출관리 프로그램(온라인 금융멘토링)을 통해 소비습관을 개선하는 등 금융역량 강화를 도울 계획이다.

앞서 지난 4월 실시한 '청년13(일+삶)통장' 사업에는 160명 모집에 1038명이 신청해 높은 경쟁률을 보였고, 시는 추경예산을 편성해 두 번째 모집을 실시했다.

손옥수 시 청년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청년이 외롭지 않도록 청년정책을 발굴하고 기존 정책을 강화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 고 말했다.


bei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