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조국, 말과 행동 달라…상식·도덕적 기준에 국민 실망"
정치 2019/08/19 14:02 입력

100%x200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8차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1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100%x200

조배숙 민주평화당 신임 원내대표(오른쪽)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말과 행동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후원회장·전당대회의장 연석회의에서 "본인은 불법이 없었다고 적법을 말하나 재산을 지키고 보전하는 일에서 국민의 상식과 도덕적 잣대 기준에 실망감을 주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진보의 도덕적 몰락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그간 인사검증을 맡은 민정수석의 활동도 낙제점"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정부 인사실패의 큰 책임이 그에게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제고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의 장외투쟁 선언에 대해서는 "명분없는 장외투쟁"이라며 "소모적인 야당을 가진 국민적 비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장외투쟁세력은 구태정치의 표본세력"이라며 "우리공화당 불법텐트세력, 태극기 부대세력(까지) 구태정치 3종 세트의 퇴출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평화당은 지난 16일 탈당한 유성엽 전 원내대표(대안정치 임시대표)의 공석에 조배숙 의원을 합의 추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4선의 조 의원은 지난해 평화당 대표를 지냈다.

또 평화당의 새로운 슬로건으로 '우리는 생각이 다릅니다'를 정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연석회의에서 "왜 정치를 하는가, 무엇을 위해 정치를 하는가라는 우리들의 생각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이기기 위해 싸우지 않고 변화를 성취하기 위해 싸울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soho090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