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로가 체질’ 전여빈, 앞으로의 활약이 더 기대되는 이유
연예 2019/08/19 16:50 입력

100%x200
전여빈, 아픈 과거 벗어나 세상에 다시 발 디딜까

[디오데오 뉴스] ‘멜로가 체질’에서 ‘돌직구가 체질’로 시청자들의 속을 ‘뻥’ 뚫어주는 전담 사이다 전여빈. 아픈 과거로 인한 환영 끝내고 드디어 세상에 발을 디딜까.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의 돌직구 다큐멘터리 감독 은정(전여빈). 널뛰는 감정선의 소유자인 진주(천우희)와 짠내 폭발하는 워킹맘 한주(한지은) 사이에서 그나마 이성적 인간이라 부를 수 있고, 할 말은 하고 사는 인물이다. “당당하게 걸어야 치안이 덜 붙으니, 힘없이 걷지 말라”는 말도 안 되는 뉴스에 발끈해 “내가 피곤해서 힘없이 걷고 싶다는데 왜 내 걸음걸이를 치한한테 맞춰? 치한까지 배려하고 살아야 해?”라며 정곡을 찌르고, 홀로 아이를 키우게 된 상황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던 한주에게 “힘들면서 웃지만 말고 욕도 좀 하고 그래”라며 대신 울분을 터트려주기도 했다. 

이처럼 적재적소에서 시원한 사이다를 터뜨린 은정에게도 아픈 상처가 있다. 뜨겁게 사랑했던 연인 홍대(한준우)가 병으로 세상을 떠난 뒤, 무기력하게 하루하루를 살아냈고, 결국 홍대의 환영과 대화까지 나누게 된 것. 하지만 은정도 자신의 일상을 환기하려 노력 중이었다. 무엇보다 “난 돈이 너무 많아. 스스로를 게으르게 만들고 있어”라며 대박이 난 다큐멘터리로 번 돈을 모두 기부해 버리는, 진주의 비명과 한주의 낙담을 유발한 폭탄 결정을 내렸다. 

어쨌든 이를 계기로 은정은 조금씩 밖으로 나왔고, 선배 아랑(류아벨)의 대타로 ‘소문으로 들었소’에 패널로도 출연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대학 동기이자 스타가 된 MC 소민(이주빈)과 만났다. 어떤 이유로 이들 사이가 벌어진 것인지 아직 밝혀지진 않았지만, 논리적이고 직설적인 은정과 단순하고 1차원적인 소민은 역시나 상극. 은정은 틀린 걸 바로잡아야 직성이 풀렸지만, 소민에게 은정은 사사건건 트집 잡는 사람이었던 것. 장장 9시간의 녹화 내내 으르렁거려 주변 사람들을 당황시켰다.

하지만 방송 후 은정은 소민에 대해 “같은 여자인데. 무슨 생각을 하는지, 어떤 의도를 갖고 말하는지”라는 생각을 갖게 됐고, 아랑은 그녀의 호기심을 캐치했다. 이에 소민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를 만들어보자고 제안했다. 특이한 캐릭터임에는 두말할 것이 없는 소민. 그녀라면 ‘진짜’를 보여줄 수도 있을 것 같았다. 드디어 어릴 적부터 단 한 번도 변하지 않았다던 꿈이자, 은정이 가장 잘 하는 일, 다큐멘터리를 다시 시작하게 될지 기대를 불러일으켰다. 

이처럼 통 큰 기부를 시작으로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고 있는 은정. 이렇게 작은 보폭이나마 한 발자국씩 나아가면 머지않아 그녀도 제 자리를 찾아갈 수 있지 않을까. “두 끼 정도, 그 정도만 지나가면 괜찮을 거야. 하고 싶은 일을 찾는 것이든, 하고 있는 일을 잘하는 것이든”이라는 연인 홍대의 말처럼 말이다.

‘멜로가 체질’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 JTBC 방송.
( 사진 = 삼화네트웍스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