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트' 한국당 의원 또 소환불응하나...경찰 "체포영장 면밀히 검토"
사회 2019/08/19 12:30 입력

100%x200

지난 4월 새벽 국회에서 방호과 직원들과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이 패스트트랙 지정안건 법안제출을 위해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점거 중인 의안과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 사건과 관련해 경찰 소환조사에 계속해서 불응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 4명은 '당의 입장을 따르겠다'는 방침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당 의원 4명을 지난 6일 개별 접촉했고 모두 당의 입장을 따르겠다는 답변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 4명은 이양수·엄용수·여상규·정갑윤 의원으로, 이들은 서울 영등포경찰서의 출석 통보에 3차례 불응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에게 체포영장을 신청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필요성과 상당성을 면밀히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고발사건에 관련된 사람은 총 2000여명에 달하며, 전체 피고발인수는 121명이고 그중 국회의원이 109명에 달한다. 영등포경찰서는 이중 지금까지 총 68명에게 출석요구를 했고, 이날 출석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포함해 총 17명을 조사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네티즌들을 고소한 사건도 수사하고 있는 영등포경찰서는 전국에 있는 피의자들을 확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피의자가 특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나 원내대표는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모욕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일부 특정해서 조사하고 있다"며 "현재는 전국에서 확인된 피의자들을 각 (관할) 경찰서에서 촉탁 수사 중이며, 인적사항이 확인된 게 100명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경찰은 김성태 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KT 채용청탁 의혹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 소속 검사들을 피의사실공표 혐의로 고소한 것과 관련해서 김 의원과 고소인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김 의원은 지난달 22일 검찰이 정권의 정치적 강압에 눌려 자신의 피의사실을 외부에 흘리는 등 '정치수사'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당시 서울남부지검 권익환 검사장 등 3명을 피의사실공표죄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고소인 진술을 들어봐야 그 이후에 수사가 진행된다"며 "출석 요구를 하고 있는 상태지만 본인이 출석할 수 없다고 비서실에서 말하는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고소인을 강제로 부를 수 있는 것은 아니라서 출석 요구를 계속하고 있다"면서, 출석을 못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밝히기는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kaysa@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