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5G 상용화"…과기정통부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선정
IT/과학 2019/08/19 10:00 입력

100%x200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 2분기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세계 최초 5G 상용화' 사례 등 8건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19일 밝혔다.

적극행정 우수사례 발굴은 정부혁신의 일환이다. 이번에는 과기정통부 본부와 소속기관에서 제출된 38건 적극행정 사례 중 내·외부 평가위원의 심사를 거쳐 정책 5건, 협업 2건, 규제 1건 등 8건이 선정됐다.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 사례는 정부와 업계가 긴밀히 협의해 상용화 시기를 앞당겨 세계 최초를 달성함으로써 신시장 창출, 일자리 확대,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에 기여한 부분이 평가에 반영됐다.

그 밖에 정책분야 우수사례에는 Δ공인인증서 없는 모바일 간편 뱅킹서비스 시행 Δ우체국전자상거래를 활용한 농산물 산지폐기 농가지원 Δ국제기구 최초 인공지능(AI) 권고안 수립 Δ과학기술 소통 확대를 위한 최초의 도심형 과학문화 축제 성공 개최 등이 선정됐다.

협업분야 우수사례에는 Δ세계최초를 넘어 세계최고를 위한 범국가적 5세대플러스(5G+) 전략 추진 Δ부처·기관 협업으로 범부처 규정 표준화 및 연구개발(R&D) 관리시스템 통합 추진, 규제분야 우수사례에는 Δ공공 소프트웨어(SW)분야 민간주도 서비스 활성화가 선정됐다.

유영민 장관은 "행정환경이 급격하게 변화함에 따라 공무원들이 적극적이고 창의적인 행정을 통해 국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행정효율성을 높이는 자세가 무엇보다도 필요하다"라면서 "불필요한 규제를 혁신하고 신기술·신산업을 육성해 국민 삶의 질 제고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somangcho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