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체불명 남성들, 中본토서 홍콩으로 무더기 입경"
월드/국제 2019/08/18 18:07 입력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를 앞두고 중국 본토에서 정체불명의 남성들이 홍콩으로 넘어왔다는 보도가 나와 진위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18일 정부 소식통을 인용, "20~40세 남성 100여명이 지난 16일 밤 중국 광둥(廣東)성 선전(深玔)에서 홍콩으로 들어왔다"면서 "이들은 10~20명씩을 짝을 지어 검문소 3곳을 통과했다"고 전했다.

이들 남성 가운데 일부는 검문소에서 홍콩 입경이 거부되기도 했지만, 대부분은 휴대품에 불법 소지가 없어 입경 허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입경자 중엔) 흰옷을 입은 남성도 있었다"며 "이들은 고무로 된 같은 색깔의 손목밴드를 착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에 나선 시민들이 검은색 옷을 착용하는 데 반해 친정부·중국 성향의 시위대는 흰옷 차림으로 집회에 나서고 있다.

소식통은 "현재 홍콩에서 시위가 한창 진행되는 상황에서 이들 남성이 누군가를 지원하기 위해 홍콩으로 건너왔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중국 정부의 이번 시위 개입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SCMP는 한때 온라인을 중심으로 중국 푸젠(福建)성 출신 본토인이 홍콩에 거주하는 본토인을 돕기 위해 홍콩으로 넘어온다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홍콩에선 18일까지 11주째 송환법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주말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정부는 홍콩 시위 상황을 '폭력시위' 및 '테러' 등으로 규정, 강경 진압 가능성을 열어둔 상태다.

홍콩으로부터 10분 거리에 있는 선전시엔 현재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경찰과 장갑차 등이 배치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wonjun4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