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사히 "아베, 과거사 반성하고 한일 관계 개선해야"
월드/국제 2019/08/17 15:20 입력

100%x200

대한민국특수임무유공자회 회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신조 침략 만행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17/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로 양국 간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아베 신조 정부가 과거사 반성 표명을 해야한다는 취지의 사설을 17일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일본과 한국을 생각한다-차세대에 넘겨줄 호혜관계 유지를'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지금 한일 갈등의 발단은 역사 문제"라며 "역사 문제를 놓고 아베 정권은 과거사 반성에 소극적이라는 평가가 뒤따른다. 그것에 한국의 불신감이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불식을 위해서는 다시 한 번 한반도에 대한 (과거) 역사 인식을 밝혀야 한다"며 1993년 일본군 위안부 존재를 인정했던 '고노 담화'를 언급했다.

또 "(2010년 간 나오토 총리도) 담화에서 '당시 한국인들은 그 뜻에 반해 이뤄진 식민지 지배로 국가와 문화를 빼앗겼다'며 병합 부당성을 인정했다"며 "아베 정권이 이들 견해를 존중하는 자세를 보이면 한국에도 약속 준수를 촉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신문은 동시에 문재인 정부에도 "(2015년 타결된) 위안부 합의를 재평가하고 존중해야 한다"며 "(박근혜) 전 정권이 맺었다고 해도 일단 국가 간 체결된 약속이 허사가 된다면 신뢰를 쌓을 수 없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도쿄신문도 이날 사설에서 "한일 관계 악화는 일본에도 마이너스"라며 "아베 정권은 한국과 적극적으로 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한국은) 강제징용 배상문제에 대해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며 "한국은 양국 기업이 자발적으로 기금을 조성해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일본에 제시했지만 이는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부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이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온다면 우리는 기꺼이 손을 잡을 것"이라며 유화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대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기존 입장을 반복하며 "문 대통령은 지도력을 발휘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hypar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