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시리아 북동부에 '칼리파 2.0' 재건중"
월드/국제 2019/08/16 18:03 입력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격퇴했다고 선언했던 이슬람국가(IS) 잔존 세력은 아직 건재하며, 시리아 북동부 지역을 장악해 '칼리파 제국'을 재건 중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의 외교·안보 전문 칼럼니스트인 조쉬 로긴은 15일(현지시간) 'IS는 시리아 캠프에 칼리파 2.0을 건설하고 있다'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로긴은 "시리아 라카(IS의 옛 근거지) 함락과 IS 거점 탈환 이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칼리파 지배 지역이 100% 파괴됐다고 선언했다"며 "그러나 잔존한 수만명의 IS 전사와 가족들은 구호물자와 경비, 감독이 거의 없는 난민수용소로 몰려갔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거대 난민수용소인 '알홀'에서는 수십명에 불과한 시리아민주군 경비병보다는 IS가 더 많은 영향력과 통제력을 행사하고 있다"며 "IS는 캠프에서 전사를 모집하고, 시리아 내 다른 지역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알홀 수용소에는 현재 7만여명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로긴은 이러한 정보는 미국 관리와 국회의원, 전문가 등에게서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칼리파 2.0은 곧 실제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IS 세력이 재건되고 있다는 지적은 앞서 미국 정부 보고서를 통해서도 제기됐다. 미 국방부는 지난 6일(현지시간) 발표된 보고서에서 미군 병력 감축으로 시리아 내 난민 수용소를 면밀하게 감시할 수 없게 되면서, 현지 주민 사이에서 IS 이념이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공화당 소속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도 "알홀 수용소는 빠른 속도로 작은 칼리파 국가가 되고 있다"며 국제사회가 개입할 것을 촉구했다.


wonjun4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