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리턴즈’ 정해인부터 트와이스까지, 멤버들이 뽑은 희망 멤버는?
연예 2019/08/16 20:00 입력

100%x200
역사 마니아 김종민, ‘선녀들-리턴즈’ 입단 테스트 무사 통과? 

[디오데오 뉴스] 정해인부터 트와이스까지, ‘선녀들’이 희망 멤버를 꼽으며 소원을 빌었다. 

18일 첫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우리가 몰랐던 숨겨진 역사를 알아보는 탐사 여행 프로그램. 역사 탐사라는 차별화된 볼거리를 선사하며 호평받은 ‘선녀들’은 시즌1, 시즌2 성공에 이어 ‘리턴즈’로 돌아와 새롭게 시청자와 마주한다.

역사 선생님 설민석, 그리고 영원한 지식 라이벌 전현무와 유병재는 시즌2에 이어 ‘리턴즈’에서도 함께할 예정이다. 오랜만에 뭉친 ‘선녀들’ 3인의 멤버는 새로 합류할 정체불명 탐사 대원의 등장에 호기심의 눈빛을 반짝거렸다고 한다. 

멤버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제 4대원의 정체는 바로 김종민. 때때로 보이는 김종민의 ‘간헐적 천재’ 면모는 예능계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사실 설민석도 인정한 ‘역사 마니아’라는 김종민은 첫 등장부터 허당미(美)를 발산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이에 전현무는 “그냥 들어올 수 없다”며 김종민의 입단 테스트를 제안했다고. 과연 첫 등장부터 위기에 빠진 김종민은 무사히 입단 테스트를 통과할 수 있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뿐만 아니라 이날 유병재는 함께하고 싶은 희망 멤버로 “배우 정해인”을 꼽으며, “(정해인이) 다산 정약용의 6대손”이라는 이유를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간절한 콜을 외치며 제작진을 닦달했다고. 여기에 사심 가득 “트와이스”를 뽑은 김종민은 엉뚱한 면모로 또 한 번 웃음을 보탰다.

정해인에 트와이스까지 소환한 ‘선녀들’의 소원 리스트는 계속 이어졌다. 과연 멤버들은 소원 램프에 어떤 것들을 빌었을지, 또 유쾌한 이들의 첫 만남은 어땠을지, 첫 방송이 더욱 궁금하고 기다려진다. 

한편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1회는 ‘서울 다시보기(부제: 빛과 그림자)’로 꾸려지며, 우리가 몰랐던 서울 곳곳을 돌아다니며 역사 시간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는 8월 18일 일요일 밤 9시 5분 첫 방송된다. 
( 사진 =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
온라인뉴스팀 press@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