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진정한 극일' 다짐
전국 2019/08/15 13:11 입력

100%x200

15일 오전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등 참석자들이 만세삼창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2019.8.15/뉴스1 © News1

100%x200

15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열린 제74회 광복절 경축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경축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도민, 학생 등 900여명이 참석했다.(전남도 제공) 2019.8.15/뉴스1 © News1


(무안=뉴스1) 한산 기자 = 전남도는 15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을 열고 도민과 함께 진정한 극일을 이뤄나갈 것을 다짐했다.

경축식에는 김영록 전남지사와 독립유공자 유족, 광복회원, 기관·단체장, 군·경, 공무원, 학생, 도민 등 900여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광복회 기념사, 포상 수여, 도지사 경축사, 경축공연, 광복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했다.

국권회복을 위해 힘쓰다 순국한 전남 지역 독립운동가 모재명·장영안·한상엄·장태중 지사 유족들이 대통령표창을 받았다.

모재명·장영안·장태중 지사는 함평 출신으로 함평 해보면 장날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다 체포돼 옥고를 치렀다. 한상엄 지사는 해남 출신으로 영암에서 야학 강사로 학생들에게 반제국주의 사상을 가르치고 공동 경작을 위한 소작상부회원으로 활동하다 체포됐다.

이어진 극단 다함의 경축공연 '그날'은 독립운동가의 희생 끝에 맞이한 광복을 기뻐하며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이 희망찬 미래를 선언하는 내용을 담아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만세삼창 때 참가자들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이겨내고 새로운 전남의 천년을 만들어갈 것을 다짐하는 구호를 다함께 외쳤다.

김영록 지사는 경축사에서 "일제에 국권을 빼앗긴 기나긴 어둠 속에서 의향 전남을 비롯한 전국에서 조국 독립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 항일독립운동기념탑과 남도의병역사공원을 만들겠다"며 "일본의 적반하장격 수출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서는 정부 대응에 발맞춰 관련 산업 피해 최소화, 전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 도민과 함께 진정한 극일(克日)을 이뤄내는 기회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는 이날 경축식 이외에도 도청 1층 윤선도홀에 전남지역 독립운동가를 소개하는 사진을 전시했고, 무궁화나무 전시, 무궁화 나눠주기 등 선열들의 독립정신과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을 되새겨보도록 하는 다채로운 행사를 열었다.


sa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