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선 현장관찰단, 위험물 관리부실 등 125건 개선사항 발굴
사회 2019/08/15 12:00 입력

100%x200

(행정안전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행정안전부는 일반 국민들로 구성된 유·도선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의 올해 상반기 현장 안전관리 참여를 통해 41개소에서 125건의 개선사항을 발굴하고 시정조치를 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은 전국 5개 권역에서 25명을 위촉, 현장관찰‧제보‧안전관리 자문‧합동점검 참여 등 역할을 수행한다.

현장관찰단은 일반 국민의 관점에서 선박의 운항관리와 선착장 시설의 안전관리 실태 등을 점검했으며, 개별 활동으로 73건(23개소), 행안부 주관 중앙합동점검(2회) 참여로 52건(18개소)의 개선사항을 발굴했다.

유‧도선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이 발굴한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구명조끼, 구명부환(뗏목) 등 구명장비를 덮개를 씌운 채 관리하고 있어 즉시 사용이 가능하도록 관리방법을 개선했다. 또한 부두 부잔교 출입통제에도 불구하고 차량이 진입해 차량통제 안내문을 설치하도록 했고, 페인트‧시너 등 위험물을 보관소에 잠금장치 없이 보관하고 있어 잠금장치를 하도록 조치했다.

이 밖에도 Δ선내 금연구역에서의 흡연행위를 발견 Δ승객이 탑승하면서 승객의 신분을 확인하지 않는 사례 등을 찾아내 시정 조치를 진행했다.

국민안전현장관찰단은 하반기에도 지속적인 개별 활동과 함께 중앙합동점검, 간담회 등을 통해 의견제시와 개선과제 발굴에 참여하게 된다.

안영규 행안부 안전관리정책관은 "8월 막바지 휴가철 및 가을철 성수기에 유‧도선 이용객 급증이 예상됨에 따라 현장 점검을 더욱 더 강화해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lexe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