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8·15 경축사 준비는…노영민·강기정 주재 '한달반' 독회
정치 2019/08/15 11:51 입력

100%x20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8월15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72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천명한 '새로운 한반도'에서 '평화 경제'를 중점적으로 담게 된 과정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현재 다른 어떤 분야보다 경제에 주목하고 있는 각계 요구를 경축사에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에 따르면 앞서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은 각계 의견들을 모아 연설문을 작성했다. 그간 8·15 광복절 축사의 경우 비서실장이 주재로 했지만, 이번엔 노 실장과 강 수석이 각각 태스크포스팀(TF)을 3회 구성해 함께 준비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노 실장은 지난 주말까지도 비서관급과 수석급 참모들이 참여하는 연설문 독회(讀會)를 주재하며 연설문을 다듬어 왔다. 강 수석 역시 정무비서관, 민정비서관, 평화기획비서관, 통일정책비서관 등 관련 비서관들과 함께 각계 의견을 구해온 것으로 알려진다. 이 중 민정비서관실에선 대학교수 등 각계 전문가들의 조언을, 정무비서관실에선 국회의원·정당 원외위원장들의 의견들을 수렴했다고 한다.

특히 문 대통령이 이번 경축사에서 '평화 경제'를 강조한 건, 이들 의견 중 대부분이 우리 경제의 독립·자립을 촉구했기 때문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는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 규제 등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즉 남북 경협 등을 통해 이 상황을 극복하고 기술 강국·제조 강국 등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국민들의 요구가 많았던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광복절 경축사 준비 기간은 약 한 달 반으로 전해지며 이는 기존 경축사의 절반 정도다.

이처럼 단축된 배경엔 먼저 최근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한일 관계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발사 등 급박한 대외 환경 대응이 꼽힌다. 문 대통령뿐만 아니라 참모진들이 이러한 상황을 대처하는 데 최우선했다는 해석이다.

또 문 대통령의 '원칙주의적 성품'도 연설문 준비 기간 단축에 일정부분 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진다. 다양한 사회 분야를 다루기보단 '일제 통치 36년 만의 해방'이라는 광복절 의미에 집중해 연설문을 작성했다는 것이다.

이는 여러 국정 분야를 다뤘던 역대 대통령들의 경축사와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실제로 역대 대통령들은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다양한 국정 분야 운영 방향을 내비쳐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친일행위 진상 규명과 자주국방 등 사회 여러 분야에서 정책 방향을 언급했고,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외교·국방 등 비교적 넓은 분야에서 연설문을 다뤘다.


smile@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