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DS홀딩스 피해자연합 "'김성훈 옹호' 투자자대책위, 피해자 행세"
사회 2019/08/15 01:30 입력

100%x200

IDS홀딩스피해자연합회 © 뉴스1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IDS홀딩스의 1조원대 금융투자사기 사건 피해자로 구성된 IDS홀딩스 피해자연합(이하 피해자연합)은 14일 "김성훈 IDS홀딩스 대표를 옹호해 온 IDS홀딩스 투자자대책위원회(투대위)가 피해자 행세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피해자연합은 지난 13일 투대위가 대검찰청 앞에서 IDS홀딩스 피해자비상대책위(비대위) 대표 정모씨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 것과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이렇게 밝혔다.

앞서 투대위는 정씨가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박원순 서울시장 등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피해금을 회복시켜 줄 것처럼 속여 투자자들이 활동비 명목으로 낸 20억여원을 가로챘다고 주장, 지난달 18일 정씨 등을 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데 이어 전날(13일)엔 정씨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연합은 "투대위는 IDS홀딩스의 사기사건 피해자를 상대로 '김성훈 대표가 억울하게 구속됐고 김 대표는 무죄'라고 허위 주장하거나 김 대표가 무죄 방면돼 과거처럼 IDS홀딩스가 영업활동을 하면 피해액 환수가 가능하다고 억지 주장을 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피해자연합은 "투대위는 피해구제를 기다리던 피해자들에게 허위 변제안을 내놓으며 합의서, 처벌불원서를 써달라고 요구했다"면서 "허위변제안을 제출해 피해자를 속이고 재판부를 속여 감형을 받으려고 시도하는 등 극히 불량한 행위를 저질렀다"고 했다.

피해자연합은 특히 "투대위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A씨는 100억원대의 돈을 모집하고 본인 명의로 32억원의 수당을 받아 간 사람"이라며 "일부 시민단체를 이용해 자신의 범행을 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피해자연합은 지난달 30일 대검에 투대위의 정체를 밝히고 대변인 역할을 하는 A씨를 구속하라는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현재 A씨는 수원지검 성남지청에서 방문판매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고 피해자연합 측은 전했다.

이에 대해 투대위 측은 "비대위의 정모씨를 구속수사하라고 했더니 피해자연합 측이 왜 나서는지 모르겠다"며 "5000~7000명의 피해자들이 있는 다수의 모임인 우리를 공격하기 위해 김성훈 대표의 하수인이라는 프레임을 덧씌우고 있다"고 반박했다.

김성훈 IDS홀딩스 전 대표는 2011년 11월부터 2016년 8월까지 1만여명으로부터 약 1조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기소돼 2017년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15년의 확정판결을 받고 복역 중이다.


rnki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