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박성웅X정경호, 사기꾼에 복수…이정은·이한위 혈투(종합)
연예 2019/08/14 22:56 입력

100%x200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박성웅과 정경호가 이설에게 사기를 친 부부에게 복수했다.

14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극본 노혜영, 고내리/연출 민진기)에서는 1등급 영혼이 없다는 모태강(박성웅 분)에게 분노하는 하립(정경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모태강은 "지금은 존재할 가능성이 없어. 요즘 같은 세상이 그런 영혼이 버틸 수 있을 것 같아?"라고 말하며 자신도 1등급 영혼을 찾고 싶다고 했다. 하립은 계약대로 김이경(이설 분)과의 계약서를 가져오겠다고 했고, 1등급이 아닌지는 모태강이 직접 알아내라고 선언했다.

주라인(이화겸 분)의 부재로 김이경은 켈리라는 이름으로 무대에 서게 됐다. 세상은 떠들썩해졌다.

김이경은 정선심(소희정 분)을 찾아왔고, 정선심은 "조용히 살랬지. 넌 네 생각만 하니?"라며 모질게 굴었다. 김이경은 "나 가수 안 해 죽을 때까지 조용히 살 테니까 걱정하지 마"라며 집을 나섰다.

김이경은 "음악 하고, 유명해지고, 사랑받고, 그럼 욕심나니까"라며 루카(송강 분)에게 음악을 하지 않는다고 했다. 루카는 왜 무대에 섰냐고 물었고, 김이경은 "한번 햇빛을 보고 싶었다"고 담담히 말했다.

하립은 지서영(이엘 분)에게 김이경과 계약하자고 설득했다. 하립은 "난 반드시 성공시켜야 돼, 도와줘. 3개월안에 성공시켜야 해"라고 부탁했다. 하립은 "내 영혼이 달린 문제야"라며 절박한 모습으로 애원했다. 지서영은 김이경의 과거를 문제 삼았다.

하립의 제안에도 김이경은 "피디님 뮤즈가 될 생각 전혀 없습니다"라며 단호했다. 하립은 제 막말에 불쾌해하는 김이경에게 자신이 조울증이라 그런 것이라며 설득했다.

강하(오의식 분)는 못 이기는 척 받아들이라며 김이경을 설득했다. 김이경은 "신데렐라가 되고 싶지는 않아요"라며 정중히 거절했다. 강하는 갑자기 떠오르는 잠깐의 기억에 당황했다.

김이경은 서동천(정경호 분)의 집 담벼락에서 하소연을 하다 루카를 마주쳤다. 루카는 서동천 흔적 찾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과거 서동천은 가정 폭력을 당하고 있는 김이경을 도왔다. 그 계기로 둘은 친해졌다.

김이경이 말하는 서동천의 모습에 루카는 "다행이다 나쁜 사람 아니어서"라고 웃었다. 루카는 서동천과 하립이 닮았다고 의심했다. 루카는 우연히 엄마에게 있는 서동천의 앨범을 듣고 부르다 혼났다고 말하며 "내가 서동천 아들 같아요"라고 웃었다.

김이경의 옥탑방을 하립이 사 리모델링했다. 김이경은 마음만 감사하게 받겠다며 가수 계약서와 집을 모두 거부했다.

모태강은 김이경에게 사기를 친 부부(이정은,이한위)를 싸우게 만들었다. 부부는 서로에게 막말하며 피 흘리는 몸싸움을 벌였다.


hanapp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