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섭고 화났고 지쳤었다" 홍콩 시위대 공항 점거 사과
월드/국제 2019/08/14 21:17 입력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홍콩 시위대가 14일(현지시간)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허브 공항 중 한 곳인 첵랍콕 국제공항을 이틀 연속 마비시키고 혼란을 일으킨 일에 대해 사과했다.

영국 가디언,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한 시위 단체는 이날 긴 성명을 통해 경찰의 폭력 대응으로 대중 시위를 하는 일이 더이상 안전하게 느껴지지 않았기 때문에 집회 장소로 공항을 선택했다면서 이해를 구했다.

단체는 성명에서 점거 농성 도중 일부 시위자와 경찰이 무력 충돌한 일에 대해 언급했다. 이들은 "수개월간 계속된 저항에 우리는 무섭고 화가 났으며 지쳤다. 우리 중 일부는 쉽게 동요해 전날 밤 과잉 반응을 했다"며 "우리의 실수로부터 배우겠다"고 기자와 의료 관계자, 여행객들에게 사과했다.

SCMP는 시위대가 당분간 공항에서 시위를 중단하겠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폭력 사건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홍콩 시위대는 지난 11일 침사추이 집회에서 여성 참가자가 경찰의 진압으로 실명한 일에 반발, 경찰의 강경진압을 규탄하며 공항에서 공격적인 시위를 전개했다. 이들은 12일 공항 이용객들의 체크인 수속과 이동을 막았고 공항은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었다.

다음날 공항 시위는 더욱 격해졌고 공항 측은 재차 모든 출국 항공편을 취소했다. 시위대는 13일부터 다음 날 새벽까지 총기 등 진압 장비를 갖춘 경찰과 대치했으며 이 과정에서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 기자가 시위대에 집단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관광객과 취재진을 폭행한 혐의 등으로 시위참가자 5명을 공항에서 체포했다.




sy@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