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상반기 보수 5억 이상 3명…강정구 지점장 1위
경제 2019/08/14 19:21 입력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강정구 삼성증권 영업지점장이 올 상반기 삼성증권에서 보수를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강정구 영업지점장은 올 상반기 보수로 전체 임직원 중 가장 높은 8억5500만원을 받았다.

국내 및 해외주식 투자를 통한 고객 수익률을 제고하고 우수고객 영업기반 확대 등에 기여한 점이 반영됐다.

홍장표 상무는 6억2600만원으로 2위에 올랐다. 홍 상무는 지난해 파생운용본부 실적이 전년도의 140% 수준인 점 등이 감안돼 5억600만원의 상여를 수령했다.

박지만 디렉터는 안정적인 파생결합증권 발행 및 운용을 통해 실적에 기여한 점이 반영돼 5억9200만원을 보수로 받아 그 뒤를 이었다.

이런 가운데 장석훈 대표를 포함한 등기이사, 감사 중에는 5억원 이상의 보수를 수령한 사람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ejju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