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호 한투 부회장, 상반기 보수 19.4억으로 1위…김남구 2위
경제 2019/08/14 19:06 입력

100%x200

한국투자증권 사옥 전경. 제공 = 한투증권. © News1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유상호 한국투자증권 부회장이 김남구 부회장을 제치고 상반기 한국투자증권 '보수킹'에 올랐다.

14일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유 부회장은 상반기 19억4436만원을 수령했다. 급여 2억7940만원에 상여 16억 6496만원이 포함된 금액이다.

김남구 부회장은 상반기 15억584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 외에 방창진 부동산금융부 상무보가 12억8071만원으로 3위를 기록했고, 김용식 상무와 김성환 부사장이 각 12억2527만원과 11억1301만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정일문 대표이사는 급여 4억2440만원을 포함해 7억3525만원을 수령해 한국투자증권 연봉 상위 5위에는 들지 못했다.


ejju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