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봉오동 전투' 관람…"일본과 경제전쟁, 전화위복 기회로"
정치 2019/08/14 18:19 입력

100%x200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항일 영화 '봉오동 전투'를 관람했다.

'봉오동 전투'는 일제강점기 당시 한국 독립군이 일본을 상대로 첫 승리를 거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상영에 앞서 이 대표는 "일본이 경제전쟁을 일으켜서 우리가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지만,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는 지략을 잘 찾아서 이겨나가자는 뜻으로 이 영화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내일은 광복절 74주년이 되는 날"이라며 "당시 일본 군인들이 숫자도 훨씬 많고 무기가 현대화됐어도 우리의 지략과 전술로 대승을 거뒀다. 이것이 봉오동 전투를 관람하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영화 관람에는 이 대표와 여당 지도부 및 소속 의원, 당직자들이 참석했다.


maverick@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