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스틸러스, 10월 6일 울산전서 ‘해병대의 날’ 실시
스포츠/레저 2019/08/16 09:40 입력

100%x200

[디오데오 뉴스] ‘포항의 아들’ 이수빈과 ‘우리 형’ 완델손이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해병대식으로 인사를 전했다. 시즌 초 미뤄졌던 ‘해병대의 날’ 일정 확정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다. 

지난 4월 포항 홈경기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 해병대의 날 행사는 당시 강원도 일원에 발생한 대형 산불로 국가 재난사태가 선포되면서 군병력 지원 등이 필요함에 따라 순연되었다. 

이후 제1해병사단과 지속적으로 논의를 이어갔던 포항은 오는 10월 6일 울산을 상대로 한 ‘동해안 더비’에서 미뤄졌던 행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이 날 경기는 올해로 창설 70주년을 맞는 해병대를 위한 기념경기인 만큼 포항은 ‘해병대 스페셜 에디션 유니폼’을 제작해 선수들이 직접 착용하고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디자인이 공개되며 이슈가 되었던 해병대 유니폼은 두 차례에 걸친 사전 주문제작을 통해 총 500여장이 판매되며 추가주문 요청이 쇄도하였다.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해병대 유니폼의 마지막 사전 주문이 진행 중이다. 주문은 오는 18일까지 구단 공식 상품화 사업자인 라보나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한편 포항은 18일 ‘군인 팀’ 상주를 상대로 원정길에 나선다. 힘차게 필승을 외친 이수빈과 완델손이 상주를 상대로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해 볼 만 하다.
( 사진 = 포항스틸러스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