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이정은X이한위, ‘꿀잼보장’ 특급 카메오 출격
연예 2019/08/14 18:20 입력

100%x200

[디오데오 뉴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 특급 카메오 이정은, 이한위가 출격한다.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이하 ‘악마가(歌)’)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14일, 뜻밖의 팀플레이를 펼치는 하립(정경호)과 모태강(박성웅)의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꿀잼’을 선사할 이정은과 이한위도 포착돼 기대감에 불을 지핀다.

지난 방송에서 하립은 김이경(이설)을 뮤즈로 발탁했다. 절망의 끝에 서 있지만, 내면에 털어낼 것이 없어 욕 한마디 내뱉지 않는 김이경은 악마가 말했던 1등급 영혼의 조건과 딱 맞아떨어졌다. 하립은 이제 그녀를 사로잡기 위해 ‘빅픽처’를 그리기 시작했다. 마음 한켠에는 여전히 미안함이 남아있었지만, 영혼 계약의 대타를 찾아야만 하는 그는 욕망의 소리에 귀 기울였다. 과연 하립은 김이경을 사로잡아 자유로운 영혼이 될 수 있을지, 하립의 손을 잡고 무대에 오른 김이경은 무사히 데뷔 무대를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예상치 못했던 두 인물의 등장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악마 모태강보다 살벌한 눈빛을 뿜어내는 이정은과 이한위. 부부로 깜짝 등장하는 두 사람은 사악한 악마도 손사래 치는 지옥의 부부싸움을 펼칠 전망.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이정은과 이한위의 특급 활약이 벌써부터 기대를 불러일으킨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는 날이 갈수록 ‘찐케미’를 자랑하는 하립과 모태강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판사판 볼 것 없는 하립은 이제 모태강 앞에서 주눅 들지 않는다. 당장이라도 악마를 때려눕힐 듯 노려보는 기세가 예사롭지 않다. 이어진 사진 속 영혼의 쌍둥이 같은 모습으로 불구경을 즐기는 하립과 모태강의 모습도 웃음을 자아낸다.

오늘(14일) 방송되는 ‘악마가’ 5회에서는 1등급 영혼 김이경을 사로잡으려는 하립의 은밀한 계획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하립에게 자꾸만 말려드는 악마 모태강의 모습도 그려지며 또다시 뒤바뀐 관계 역전이 폭소를 자아낼 전망. 한편, 특별한 인연으로 얽힌 서동천(정경호)과 김이경의 10년 전 사연도 베일을 벗는다. 얼떨결에 스타 작곡가 하립의 뮤즈가 된 김이경. 과거부터 현재까지 연결된 두 사람의 인연이 어떤 운명의 결과로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1등급 영혼을 둘러싼 하립과 모태강의 기묘한 팀플레이가 시작된다. 만남을 거듭할수록 전복되는 갑을관계가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별 출연만으로도 빛나는 존재감을 발산한 이정은, 이한위 배우의 활약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5회는 오늘(14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 사진 = tvN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