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 15일까지 비 소식…불볕더위 누그러지나
전국 2019/08/14 15:04 입력

100%x200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가운데 14일 서울의 낮 기온이 34도까지 오르는 등 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 현재 일본 규슈 동쪽을 따라 북상한 뒤 15일 혼슈를 관통하고 동해에 진입할 전망이다. 세계 기상 정보 비주얼 맵인 어스널스쿨로 확인한 이날 오전 10시 한반도가 온도와 불쾌지수로 붉게 표시되고 있다. (어스널스쿨 캡처)2019.8.14/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광주와 전남은 14일 오후 소나기가 내린 데 이어 광복절인 15일에는 흐린 가운데 비가 내리겠다.

광주지방기상청은 대기불안정으로 14일 늦은 오후까지 광주와 전남내륙, 서해안에 5~70㎜ 소나기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15일에는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을 받아 이른 오전부터 오후까지 광주와 전남에 가끔 비가 내릴 전망이다.

태풍 크로사는 14일 오전 9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420㎞ 해상에서 시속 10㎞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크로사가 15일 이른 오전 일본 규슈 동쪽으로 상륙한 후 오전 중 동해상으로 진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4일 늦은 오후 태풍의 전면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 영향으로 흐린 날씨가 나타나고, 15일 저녁까지 광주와 남부서해안을 제외한 전남 지역에 5~40㎜ 비가 올 것으로 내다봤다.

비가 내리면서 35도를 육박하는 불볕더위 기세는 다소 누그러지겠다.

기상청은 15일 낮 최고기온을 30~33도로, 16일 낮 최고기온을 29~32도로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14일 소나기가 오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곳에 따라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며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를 참고해 비 피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san@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