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산 출렁다리 야간개장에 7663명 찾아
전국 2019/08/14 09:06 입력

100%x200

강원 원주시 소금산 출렁다리의 야간풍경/뉴스1 © News1 박하림 기자


(원주=뉴스1) 권혜민 기자 = 하늘 바람길의 야간경관 조망이 가능한 강원 원주 소금산 출렁다리 하계 야간개장 기간에 7000명 넘는 방문객들이 다녀갔다.

14일 원주시에 따르면 7월27일~이달 10일 하계 야간개장 기간에 총 7663명(하루 평균 511명)이 출렁다리를 찾은 것으로 집계됐다.

태풍과 장마 등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하계 야간개장 당시 하루 평균 방문객(225명)의 2배가 넘는 수치다.

6월1일 개장한 하늘 바람길은 출렁다리 옆 기존 등산로 334m 구간을 보행데크와 브릿지로 연결해 간현 계곡의 빼어난 절경과 어우러진 출렁다리의 전체 모습을 조망할 수 있도록 한 코스다.

전망대 2개소가 들어서 아찔한 스릴도 만끽할 수 있다.

시는 야간 방문객을 위해 매주 토요일 소금산 출렁다리와 하늘 바람길을 배경으로 지역 통기타 및 색소폰 동아리가 꾸미는 작은 음악회를 열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앞으로 미디어파사드 구축 등 야간볼거리를 제공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개발해 체류 시간을 늘려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oyanar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