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향한 황교안 발언, 적절…어설픈 대처보다 보이콧"
정치 2019/08/13 21:00 입력

100%x200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국가 전복을 꿈꾼 사람'으로 비판한 황교안 대표를 지지했다. 또 윤석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와 같은 대응보다 보이콧하는 것이 낫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의 조 후보자에 대한 발언을 두고 (여당이) 공안검사 시각이라고 폄하하려고 시도하고 있으나 황 대표의 발언이 아주 적절한 멘트였다"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조 후보자에 대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라며 "문재인 정부 개각은 한마디로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공산주의자로 공격받던 사람이 대통령이 되고, 광화문에서 김일성 만세를 외쳐도 처벌받지 않는 나라가 자유민주주의 나라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서울시장을 하는 판"이라며 "체제 전복을 주장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을 하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고 반박할 수도 있으나 법무부 장관은 자유민주주의 질서 수호의 최후 보루인데 그런 사람이 가면 이 나라는 갈 데까지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야무지게 청문회를 해서 낙마시킬 자신이 없으면, 지난번 윤 총장 청문회처럼 어설프게 대처하려면, 조국 청문회를 정당화시켜 주는 그런 청문회는 하지 말고 아예 보이콧 하시라"라며 "청문회와 상관없이 임명한 사람이 이미 16명"이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청문회를 아예 거치지 않고 임명한 최초의 장관이 되도록 하고 모든 국회 법무부 일정은 거부하시라"라며 "그것도 한 방법"이라고 했다.


asd123@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