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성 PD, KBS 떠나 MBN 가나…MBN "들은 바 없어"
연예 2019/08/13 09:51 입력

100%x200

KBS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KBS 2TV '해피선데이-1박 2일'의 메인 연출을 맡았던 김성 PD의 MBN 이적설이 불거진 가운데, MBN 측이 들은 바 없는 일이라고 했다.

13일 MBN 관계자는 앞서 불거진 김 PD의 이적설에 대해 "아직 들은 바 없다"라고 짧게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전 김 PD의 KBS 퇴사 소식이 알려졌다. 이와 관련 KBS 관계자는 뉴스1에 "최근 김성 PD가 회사에 사표를 제출했다"며 "아직 수리되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김 PD의 MBN 이적설도 제기됐다. 그러나 MBN 측은 아직 들은 바 없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한편 김성 PD는 2012년 KBS에 입사해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참여했고, 올해 '1박 2일' 시즌3을 통해 메인 PD로 나섰다.


breeze5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