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힐링 육아" 이승기→정소민 '리틀포레스트', 최초 월화예능 출격(종합)
연예 2019/08/12 15:18 입력

100%x200

배우 이서진(왼쪽부터), 박나래, 김정욱 PD, 정소민, 이승기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배우 이승기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배우 이서진, 이승기(오른쪽)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방송인 박나래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배우 정소민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시골로 가서 아이들을 돌본다. 아이들의 사랑스러움과 훈훈한 육아 에피소드가 안방극장을 가득 채울 예정이다.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 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렸다. 이승기 이서진 박나래 정소민과 연출자 김정욱 PD가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SBS에서 파격적으로 편성한 첫 16부작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김정욱PD는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선물하고 싶다는 진정성으로 준비했다. 많이 봐달라"고 인사했다.

'츤데레' 캐릭터인 이서진의 출연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서진은 "나는 시골도 좋아하지 않고 아이들도 좋아하지 않는다. 처음부터 이 프로그램을 할 생각이 없었다. 안 하겠다고 고사를 했는데 결국 하게 된 것은 또 이승기가 자기가 모든 걸 다 할테니 다 하겠다고 해서 출연했다"라고 했다. 이어 " '케어'라고 하는데, 나보다 다른 친구들이 다 하고 있다. 그나마 조금 할 줄 아는 음식을 배워서 아이들 밥을 챙겨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 tvN '꽃보다 할배'와 비교에 대해 "그 전에도 선생님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했고 이번에도 아이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하고 서포트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꽃할배'에서) 선생님들은 나 혼자 챙기다보니까 많이 힘들었는데 이번에는 동생들이 있어서 조금 더 편하게 느껴진 것은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결혼생각이 없다'라고 했던 이서진은 "이번 방송을 통해서 끝까지 혼자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굳혔다"면서도 "어릴 때부터 여자 조카들을 예뻐해서 만약 아이를 갖는다면 딸을 낳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번에 촬영하면서 그런 생각을 계속 했다"라고 말했다.

이서진 섭외에 앞장 선 이승기는 "내 스타일이 열심히 하고 몰입하는데 나와 반대의 시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의 생각도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이서진씨처럼 솔직한 사람이 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부탁을 드렸다"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이 프로그램의 중요한 지점에 대해 "첫째도 둘째도 아이들의 안전을 우선했다. 귀한 아이들을 돌봐주는 입장에서 안 좋은 영향이 가면 안 되기 때문에 방송의 재미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즐겁게 놀고 행복하게 지내면서 다치지 않고 놀다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자는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교육관이나 아이를 위한 환경 그런 걸 건너 듣기는 했지만 막상 제일 중요한 건 체력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뭔가를 해주는 방향, 내가 경험한 좋은 것을 알려주는 것도 중요한데 아이들 혼자 생각하는 것도 굉장히 많고 신선하고 기발한 생각도 있다"며 "만약 가정을 갖고 아이를 생긴다면 잘 지켜봐주는 게 우선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라고 말했다.

또 이승기는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아동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그는 "나만 따고 싶었는데 정소민씨도 같이 따는 바람이 빛이 바래기는 했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걱정하실까봐 딴 거다. 그냥 연예인에게 아이를 맡기는 것이 걱정스럽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난 아이들을 돌볼 기회가 없었는데, 보통 내 계획과 예상 가능한 범위라는 게 있지 않나"라며 "그런데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는 전혀 내가 예상하지 못한 것들이 나와서 당황스럽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이와 대화를 하는 방법도 잘 몰랐다. 제작진 미팅했을 때 아이를 작은 인간으로 대하려고 했는데, 아이 취급을 했던 것 같다. 이번 프로그램을 하면서 그런 대화법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처음으로 예능에 도전한 정소민은 "아이들이 다치지 않고 건강하게 예쁜 숲속에서 최대한 좋은 시간 보내고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며 "잠깐의 육아 체험으로 부모의 마음을 알았다고 하긴 어려운 것 같고 정말 미미하지만 몰랐던 걸 알아가는 것 같다. 정말 신기한 건 더 알면서도 모르는 것도 많아지는 것 같고 복잡 미묘한 심정이다. 멤버들도 다 같은 마음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년기가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이 얼마나 중요한지 생각했다. 큰 도움이 되지는 않겠지만 아이들에게 좋은 시간을 보낼 수 있게 도울 수 있다는 것이 의미가 있다는 생각으로 임했다"라고 말했다.

첫 월화예능이 거둘 성과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승기는 시청률 질문에 고민하더니 "SBS는 서울방송이니까 수도권 기준으로 봐달라. 9.9%를 목표로 하겠다"라고 말했다. 김PD는 "너무 떨려서 수치로는 말을 하기 어려울 것 같다. 월화 1등은 노려보겠다"라고 말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12일 오후 10시 첫방송을 시작해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