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리틀포레스트' 이승기 "아동심리상담사 자격증 땄다"
연예 2019/08/12 15:03 입력

100%x200

배우 이승기가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리틀 포레스트' 이승기가 자신의 육아관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렸다. 이승기 이서진 박나래 정소민과 연출자 김정욱PD가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승기는 "교육관이나 아이를 위한 환경 그런 걸 건너 듣기는 했지만 막상 제일 중요한 건 체력이더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뭔가를 해주는 방향, 내가 경험한 좋은 것을 알려주는 것도 중요한데 아이들 혼자 생각하는 것도 굉장히 많고 신선하고 기발한 생각도 있다"며 "만약 가정을 갖고 아이를 생긴다면 잘 지켜봐주는 게 우선인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봤다"라고 말했다.

또 이승기는 이번 프로그램을 위해 아동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그는 "나만 따고 싶었는데 정소민씨도 같이 따는 바람이 빛이 바래기는 했다"고 농담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걱정하실까봐 딴 거다. 그냥 연예인에게 아이를 맡기는 것이 걱정스럽지 않았겠나"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난 아이들을 돌볼 기회가 없었는데, 보통 내 계획과 예상 가능한 범위라는 게 있지 않나"라며 "그런데 아이들과 함께 있을 때는 전혀 내가 예상하지 못한 것들이 나와서 당황스럽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아이와 대화를 하는 방법도 잘 몰랐다. 제작진 미팅했을 때 아이를 작은 인간으로 대하려고 했는데, 아이 취급을 했던 것 같다. 이번 프로그램을 하면서 그런 대화법에 변화가 필요하다고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SBS에서 파격적으로 편성한 첫 16부작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12일 오후 10시 첫방송을 시작해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