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리틀 포레스트' PD "이승기 프로그램의 씨앗, 아이 관심 많아"
연예 2019/08/12 14:35 입력

100%x200

배우 이서진, 이승기(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방송인 박나래, 배우 정소민(오른쪽)이 12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린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2019.8.12/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리틀 포레스트' 김정욱PD가 4인을 섭외한 이유를 설명했다.

SBS 새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의 제작발표회가 12일 오후2시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열렸다. 이승기 이서진 박나래 정소민과 연출자 김정욱PD가 참석해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날 김정욱PD는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아이들에게 좋은 것을 선물하고 싶다는 진정성으로 준비했다. 많이 봐달라"고 인사했다.

이어 캐스팅에 대해 "이승기씨가 이 프로그램의 씨앗이라고 봐도 된다. 내가 '집사부일체'를 연출할 때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셨고, 우리가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싶었다. 요즘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걸 선물해주고 싶다는 생각으로 시작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서진씨가 할아버지들을 엄청 잘 케어하시지 않나. 그럼 아이도 잘 케어해주실까 궁금해져서 섭외했다"고 덧붙였다.

박나래에 대해서는 "어릴 때부터 시골에서 자랐다고 하고 그런 곳에서 어떻게 놀아야 할 지 잘 아는 분이었다. 아이들과 잘 놀아줄 것 같아서 섭외했는데 나중에 들어 보니 아이들을 많이 다뤄보지 않았다고 하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소민씨도 숨은 육아고수라고 한다. 어릴 때부터 정기적으로 보육원 봉사활동을 다녔다고 하더라. 전문지식이 많을 것 같아서 요청했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SBS에서 파격적으로 편성한 첫 16부작 '월화'예능 '리틀 포레스트'는 배우 이서진 이승기 박나래 정소민이 푸른 잔디와 맑은 공기가 가득한 자연에서 아이들과 맘껏 뛰놀 수 있는 친환경 돌봄 하우스를 여는 무공해 청정 예능이다. 12일 오후 10시 첫방송을 시작해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