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컷] '모던패밀리' 과체중 류필립 누나, 얼짱 머슬퀸 앞에서 폭풍 오열
연예 2019/08/02 10:03 입력

100%x200

MBN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필립 누나' 박수지씨가 '얼짱 머슬퀸' 최은주 앞에서 폭풍 오열한다.

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박수지씨가 최은주 앞에서 속마음을 털어놓다가 눈물샘이 폭발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박수지씨는 100kg이 넘는 과체중으로 인해 건강에 이상이 오면서, 가족들과 갈등을 빚은 바 있다. 이에 올케인 미나가 '지인 찬스'로 배우 출신 트레이너 최은주를 초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한다.

최은주는 박수지씨에게 "나 역시 과거 '주 6일'을 술 마셔서 살이 급격히 쪘다. 한약, 주사, 식욕억제제 등 안 해본 게 없다. 그러기에 수지씨의 마음을 너무나 잘 안다"며 두 손을 잡는다.

이어 "요즘엔 사람들이 나보고 성형했냐고 물어본다. 하지만 이 얼굴은 1998년에 완성된 것이다. 최고의 성형은 다이어트다. 수지씨도 예쁜 얼굴이라 조금만 노력하면 새 삶을 찾게 될 것"이라고 용기를 준다.

박수지씨는 "너무 살을 빼고 싶지만, 의지가 약한 내가 싫다. 나름대로 노력하는데 내 장점과 노력은 알아봐주지 않고 주위서 살 얘기들만 하니까 힘들다"고 토로한다. 엄마 류금란씨와, 미나는 박수지의 속마음을 듣고서는 이내 눈시울을 붉힌다.

류필립 역시, 누나에 대한 미안함에 운동 메이트를 자처한다. 함께 헬스장을 가고 예쁜 옷을 선물하며 누나를 격려한 것. 박수지씨는 "두달 안에 두자릿수 몸무게가 되면 이수근을 만나게 해달라"고 요청하는 등 다이어트를 향한 의지를 불태워 필립을 흐뭇하게 만든다.

과연 박수지씨가 가족들과 약속한 대로 다이어트 목표를 달성해 이수근과 만나게 될지, 그 험난한 과정은 '모던 패밀리'를 통해 계속 공개된다.

한편 이날 '모던 패밀리' 24회에서는 새로운 식구로 합류하는 김민준이 '40대 1인 가구'로 엉뚱하면서도 독특한 싱글 라이프를 보여주며, 박원숙이 '김미화 카페'에 방문해 재혼 13년차 김미화 가족의 행복한 삶을 응원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모던 패밀리'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한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