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뱅 5% 이자 특판 1초만에 '완판'…한때 앱 마비(종합)
경제 2019/07/22 15:28 입력

100%x200

(카카오뱅크 제공) © 뉴스1

100%x200

(독자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가 계좌개설 고객 1000만명 돌파를 기념해 연 5%(세전) 금리 정기예금을 22일 총 100억원 한도로 선착순 판매한 결과, 단 '1초' 만에 완판됐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등으로 연 2% 이자를 주는 은행 정기예금이 사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고금리 정기예금 특별판매에 고객들이 대거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로 인해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앱)이 10분 정도 마비돼 고객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카카오뱅크는 이날 오전 11시에 입출금계좌를 보유한 고객 중 15일부터 21일까지 사전응모한 고객을 대상으로 정기예금을 판매했다. 개인별로 최소 100만원부터 최대 10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그러나 불과 1초만에 마감 공지가 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카카오뱅크가 보유한 고객 내부 데이터를 활용해 100억원 한도에 맞는 수준의 예상 고객 수를 내부적으로 정하고, 선착순으로 인원이 차면 마감되도록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통상 가입절차를 고려했을 때 아무리 동시접속자가 몰렸다고 해도 '1초' 만에 마감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대해 이 관계자는 "기껏 시간을 써서 가입 절차를 완료했는데 특판 한도 소진으로 가입이 안 된다고 할 경우 고객 불만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어 불가피하게 선착순 인원으로 제한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선착순에 포함됐다는 개별 알림을 받은 고객들은 이날 밤 11시까지 가입할 수 있다. 이 관계자는 "특판 한도는 100억원이지만 누적 가입 금액이 100억원 이상이 돼도 가입 프로세스에 들어온 고객들은 가입 가능하다"고 전했다.

카카오뱅크는 사전 응모한 고객에게 별도 URL을 제공했음에도 접속자가 대거 몰려 애플리케이션(앱)이 10분 정도 마비되는 등 정상 작동까지 40분이 소요되기도 했다.


한편 카카오뱅크는 지난 11일 오후 10시25분을 기점으로 계좌개설 고객 1000만명 돌파를 기념해 이날부터 일주일간 '카카오뱅크 천만뱅크' 이벤트를 실시한다.

23일(화요일)에는 카카오뱅크 체크카드로 1만원 이상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CGV 영화 티켓 1만장을 증정한다. 24일(수요일)에는 '26주적금'을 새로 개설한 고객에게 만기 달성시 두배의 이자를 준다.

25일(목요일)에는 5000달러 이하 해외 송금 고객에 한해 송금 수수료와 환전 비용을 모두 되돌려주는 '해외송금 비용 완전 무료' 이벤트를 실시한다. 26일(금요일)에는 간편이체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500여명에게 나이키 에어맥스를 증정한다.


flyhighrom@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