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집사부일체' 장윤정, 흥 넘치는 트로트 후배 총출동
연예 2019/07/22 06:30 입력

100%x200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집사부일체' 흥 넘치는 트로트 후배들과 야유회를 떠났다.

21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새로운 사부로 장윤정이 출연했다.

이날 트로트 교실에서는 장윤정에게 '세월아'를 두고 원포인트 레슨을 받았다. 호흡과 감정의 전달의 중요성을 들은 멤버들은 각자가 좋아하는 애창곡을 트로트 스타일로 불렀다.

트로트 교실을 마친 후에는 장윤정이 멤버들에게 식사를 대접했다. 장윤정이 멤버들을 위해 준비한 음식은 모시조개 샤부샤부였다. 장윤정은 식구들도 좋아하는 음식이라고 소개했다.

식사를 하던 이승기는 후배들이 자주 놀러 오는지 물었다. 장윤정은 "2주에 한 번은 놀러 온다"며 "일상의 절반이 후배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장윤정은 과거 무명시절 밥을 먹는 게 가장 절실한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장윤정은 무명시절을 생각하며 후배들에게 밥을 챙기고 있다고 전했다.

이승기는 '장회장님'으로 불릴 수 있었던 건 후배들을 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이 있어서 가능한 일인 거 같다고 했다.

계속해서 장윤정의 트로트 가수 후배들과 함께 여름맞이 야유회를 떠났다. 장윤정의 호출에 하나 둘 후배들이 도착을 했다.

장윤정은 야유회에 초대한 후배들을 한 명씩 소개했다. 가장 먼저 도착한 소유미에 대해서는 "세상 우직한 모범생 스타일이다"며 콘서트에 노트를 들고 왔었다고 밝혔다.

이어 장윤정은 남성 듀오 나무에 대해서는 각자 솔로 활동을 하던 친구들에게 본인이 직접 듀오를 제안했다고 했다. 두 사람의 인연을 맺어준 장윤정은 트로트에 뿌리를 내리라고 '나무'라는 이름까지 직접 지어줬다고 말했다.

장윤정이 트로트계의 싱어송라이터라고 소개한 영탁은 모창 개인기에 이어 장윤정 노래 메들리까지 선보였다.

트로트 후배 윤희에 대해서는 트로트 그룹의 리더로 강하게 자랐지만 정도 눈물도 많은 친구라고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김빡에 대해서 장윤정은 "재미 삼아 하나보다 가볍게 생각했다"며 이야기를 하며 진지하게 트로트에 임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전했다. 장윤정은 개그맨이기에 편견의 벽이 높았던 김빡을 위해 장윤정의 트로트 히트곡을 쓴 사람을 소개했다고 말했다.

트로트 가수 후배들과 함께 하는 도전 100곡이 이어졌다. 도전 100곡에서는 끝까지 남은 팀에게 선물을 몰아주기로 했다. 대결 결과 김빡과 윤희 팀이 승리를 하며 선물을 차지했다.

도전 100곡을 마친 장윤정은 갑작스러운 연락에도 한걸음에 달려온 후배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장윤정은 "함께 시간을 보내며 친구들과의 사랑이 더욱 깊어졌다"고 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물음표 가득한 청춘들과 마이웨이 괴짜 사부들의 동거동락 인생과외가 이뤄지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된다.


dw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