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 퍼포먼스상' 로맥 "최정 얼굴, 팩토리 워커 느낌"
스포츠/레저 2019/07/21 23:14 입력

100%x200

드림팀 로맥이 2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자신의 별명인 '로-맥아더 장군'을 코스프레해 타구를 하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100%x200

드림팀 최정이 2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자신의 별명인 '홈런 공장장'을 마킹한 상의와 안전모를 착용하고 타구를 하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100%x200

2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베스트 퍼포먼스상에 선정된 로맥(SK)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창원=뉴스1) 정명의 기자 = "최정 얼굴을 보면 공장 근로자(팩토리 워커)와 느낌이 비슷하다."

올스타전에 신설된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수상한 SK 와이번스 제이미 로맥이 이 상의 경쟁자이자 팀 동료 최정을 가리켜 한 말이다.

로맥은 21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에 드림올스타(SK, 두산, 삼성, 롯데, KT)의 4번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2안타 2득점으로 활약했다. 드림올스타는 나눔올스타(한화, 키움, KIA, LG, NC)를 9-7로 꺾었다.

타격보다 퍼포먼스로 팬들을 즐겁게 한 로맥이다. 이날 로맥은 2회초 선두타자로 등장, '로맥아더'를 표현한 의상으로 관중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맥아더 장군을 상징하는 선글라스와 파이프 담배에 가죽 재킷까지 착용했다. 단, 타석에 들어서기 전에는 장교 모자를 벗고 헬멧을 썼다.

최정도 안전모에 '홈런공장장'이라고 적혀 있는 작업복을 착용하고 타석에 섰다. 최정은 웃음기 없이 홈런공장장의 모습을 선보여 팬들에게 박수를 받았다. 이 밖에도 SK는 한동민, 고종욱 등 출전 선수 대부분이 퍼포먼스를 펼쳤다.

로맥은 기자단 투표 42표 중 19표를 획득해 최정(8표), 이학주(삼성·8표), 고종욱(6표)을 제치고 베스트 퍼포먼스상을 수상했다. 로맥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300만원이 주어졌다.

'인터파크 홈런레이스'에서도 결승서 제리 샌즈(키움)를 7-2로 물리치고 우승한 로맥은 두 가지 상을 쓸어담았다. 홈런레이스 우승 상금은 500만원.

인터뷰실에 등장한 로맥은 "그레이트, 어메이징"이라며 기쁨을 표현했다. 이어 "많은 준비를 해준 SK 구단, 홈런레이스에서 공을 던져준 권누리 매니저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잊지 않았다.

이어 로맥은 "가죽 재킷은 물론이고 선글라스도 어둡고 깨져서 앞이 잘 보이지 않았다"며 "(투수) 윌슨의 공에 맞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고 퍼포먼스 당시를 설명했다.

장교 모자를 벗고 헬멧을 쓴 채 타석에 들어서 3구삼진을 당한 로맥. 이에 대해 그는 "실제 공이 날아오는 상황이라 헬멧을 썼다"며 "지금 생각해보니 담배 파이프도 그대로 물고 들어갔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고 웃으며 말했다.

표 차는 많이 났지만 최정은 '베스트 퍼포먼스상'의 강력한 경쟁자였다. 최정의 퍼포먼스에 대한 언급을 부탁하자 로맥은 "홈런공장장은 전혀 기대하지 못했고 놀라웠다"며 "최정은 잘 웃고 농담하는 성격이 아니라 더 재밌었다. 그리고 최정의 얼굴을 잘 보면 공장 근로자(팩토리 워커) 느낌이 있다"고 말하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아내와 아들과 함께한 별들의 잔치여서 이날이 자신의 선수 인생 가장 뜻깊은 순간 중 하나라는 로맥. 그는 "권누리 매니저에게 큰 선물을 하고 싶고 나머지는 가족들에게 쓰겠다"고 상금의 용도를 밝혔다.




doctorj@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