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한 여행 금지…심각한 체포 장기구금 위험"
월드/국제 2019/07/13 09:43 입력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미국 국무부가 북한을 '여행금지'의 수위 국가로 재지정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가 12일 보도했다.

국무부는 지난 10일 수정한 '여행 경고'(Travel Advisories)에서 미국인이 북한을 여행할 경우 심각한 체포 위험과 장기간의 구금 위험이 크다면서 북한 여행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경고문은 "미국 정부가 북한과 정식 외교 관계를 맺지 않아 미국 시민이 북한에서 위험한 상황에 빠져도 정부 차원의 응급 대응을 할 수 없다"면서 "국무부가 발급한 북한여행 특별여권을 소지하지 않은 모든 미국인의 북한 입국을 금지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경고문은 "스웨덴이 미국 정부를 대신해서 북한에 있는 미국인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북한 당국은 스웨덴 당국자들에 억류된 미국 시민의 접근을 쉽게 허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일 수정된 경고문에는 국무부의 북한 여행 특별여권을 발급받기 위한 조건들도 다시 소개됐다.

유서 초안 작성과 보험 수혜자 지정 그리고 자녀양육과 상속, 장례식 계획을 가족과 미리 협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국무부는 지난해 1월부터 해외여행과 관련한 국가별 위험 수위를 1단계에서 4단계로 분류한 여행 경보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 단계는 통상적인 예방만 하면 되는 1단계부터, 주의를 더 기울여야 하는 2단계, 여행하는 것을 재고하라는 3단계, 여행하지 말라는 최고 4단계까지 있다.

현재 북한을 포함해 13개 국가를 최고 위험 수준인 4단계 즉 여행 금지국가로 경고하고 있다.

2017년 8월 여행금지 조치를 한 북한 외에 지난해 4월 아프가니스탄,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이란, 리비아, 말리, 소말리아, 남수단, 시리아, 베네주엘라, 예멘, 수단이 포함됐고 지난해 5월 이라크가 추가되면서 미국 정부가 규정한 여행위험 4단계 국가는 총 13개국이다.


angela020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