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지섭·옥택연 소속사 51k "사생활 침해, 루머에 고통…적극 대응"
연예 2019/07/12 21:43 입력

100%x200

소지섭, 옥택연, 윤채성/피프티원케이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100%x200

피프티원케이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소지섭, 옥택연, 윤채성의 소속사 피프티원케이(51k)가 아티스트 보호에 나섰다.

피프티원케이 측은 1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공지 글을 게재했다.

피프티원케이 측은 "먼저 소속 아티스트를 아끼고 응원하는 마음으로 많은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생활 침해, 악성 루머 양산 등의 행위에 대해 경고했다.

피프티원케이 측은 "현재 도를 넘은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피해를 끼치는 행위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일부 팬의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 때문에 아티스트는 극심한 정식적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당사는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취득해 무분별하게 연락을 시도하거나 악의성 짙은 비방, 모욕감을 주는 글을 지속적으로 게재하는 네티즌에 대해 더이상 좌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피프티원케이 측은 "아티스트 사생활 침해 및 악성 루머 생산과 유포는 사이버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 등을 근거로 한 즉시적인 고소 및 고발, 형사 처벌이 가능하다"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끝으로 피프티원케이 측은 "이후 발생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적극 대응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적극적인 대응으로 아티스트 권익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lll@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