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엿새간 日 출장 마치고 귀국
IT/과학 2019/07/12 21:27 입력

100%x20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출장을 마치고 12일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주성호 기자 = 일본 정부의 반도체 등 핵심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와 관련해 도쿄로 출장을 떠났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엿새간의 일정을 마치고 12일 귀국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9시쯤 전세기를 타고 서울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 부회장은 대기중인 취재진이 던진 '일본에서 누구를 만났으며 어떤 일정을 소화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고 대기 중인 차를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7일 오후 6시20분쯤 전세기를 타고 김포공항을 통해 도쿄로 출장을 떠났다. 지난 4일부터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로 공식 발효된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3종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의 대응책을 현지에서 찾기 위해서다.

일본이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포괄적 허가에서 개별 허가로 변경한 3종은 포토레지스트, 고순도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이다. 이 중에서 포토레지스트는 일본산 점유율이 90%에 달하며 고순도 불화수소도 삼성전자 내에서 일본 제품 비중이 절반 이상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장을 앞두고 이 부회장은 김기남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장을 포함한 반도체 사업부 주요 임원들과 수차례 회의를 진행한끝에 일본 현지에서 직접 살펴보고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파악된다.

아울러 지난 4일 한국을 방문한 일본 최대 IT투자기업 소프트뱅크 그룹의 손정의 회장과 만나 일본의 수출제재 조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은 것도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때문에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 주관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30대 주요그룹 경제계 간담회에도 불참했다. 이 부회장을 대신해 삼성전자에서는 윤부근 CR부문 부회장이 참석했다.


sho218@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