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석대 문예창작학과 사제간 문학나눔 도서 선정 ‘눈길’
전국 2019/07/12 17:17 입력

100%x200

문예창작학과 곽병창 교수(왼쪽)와 대학원생 김정경씨© 뉴스1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우석대학교 문화창작학과 교수와 제자의 저서가 나란히 문학나눔 도서로 선정돼 눈길을 끈다.

주인공은 곽병창 교수와 김정경씨.

12일 우석대에 따르면 곽 교수의 희곡집인 ‘억울한 남자’와 김씨의 시집 ‘골목의 날씨’가 문학나눔 도서로 선정됐다.

문학나눔 도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작가들의 창작 여건을 강화하고 출판시장 활성화를 견인하기 위해 시행하고 있는 제도다.

‘억울한 남자’는 2014년 이후 최근까지 공연된 작품들을 묶은 것으로 표제작 ‘억울한 남자’를 비롯해 ‘귀신보다 무서운’, ‘빨간 피터, 키스를 갈망하다’, ‘대필병사 김막득’, ‘천사는 바이러스’ 등 5편의 희곡이 담겨 있다. 특히 표제작은 2018년 ‘작가의 눈’ 작품상을 받았다.

곽병창 교수는 극단 창작극회에서 배우와 극작가, 연출가로 활동했으며 전주세계소리축제 총감독을 거쳐, 2008년 우석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 부임했다. 저서로는 ‘강 건너, 안개, 숲’(2007), ‘연희 극 축제’(2007), ‘필례, 미친 꽃’(2013) 등이 있다.

‘골목의 날씨’는 김씨가 2013년 전북일보로 등단 후 5년 만에 펴낸 첫 시집으로 등단작 ‘검은 줄’을 비롯해 ‘추운 나라의 언어들처럼’, ‘불안꽃’, ‘백련 공장’ 등 49편의 시가 담겨 있다.

김씨는 2010년 우석대학교 경영행정문화대학원 문예창작학과에 입학해 2014년 수료했다. 2013년 전북일보 신춘문예를 통해 시인으로 등단했으며, 현재 전주MBC 라디오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94chu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