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지환 “상처받고 있는 동생들에게 미안하다”
전국 2019/07/12 14:10 입력

100%x200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소재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00%x200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소재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9.7.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씨(42·본명 조태규)는 12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강씨는 이날 오전 11시 37분께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영장심사를 끝내고 나오면서 “피해자들과 팬들에게 한 말씀해 달라”는 기자들의 말에 “(피해 여성들이) 인터넷이나 댓글을 통해 상처를 많이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너무 미안하다. 여러분께(도) 심려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해 여성들을 동생, 자신을 오빠라고 칭했다.

수사를 어떻게 받을 생각이냐는 질문에는 “성실이 임하겠다”고 답했다.

앞서 강씨는 이날 오전 10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를 나설 때와 법정에 들어서기 전에는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았다.

강씨는 지난 9일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여성 스태프 2명이 자고 있는 방에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이날 강씨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 등과 한차례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피해 여성들과 2차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사건발생 당시 피해 여성 1명이 지인에게 휴대전화 메시지를 통해 ‘강지환의 집에서 술을 마셨는데 현재 갇혀 있다’고 알려 해당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강씨를 자택에서 긴급체포해 광주경찰서와 분당경찰서 유치장 조사실에서 각각 한 번씩 2차례 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경찰이 강씨를 긴급체포한 데는 강씨 집 현장 상황과 성폭행 혐의 일부를 목격했다는 또 다른 여성 피해자의 진술 등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조사 과정에서 모두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은 피해 여성 2명의 진술이 일관되고 구체적인데다 당시 정황 등을 고려할 때 혐의를 입증 할 수 있다고 판단, 지난 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d2000s@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