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X이지훈, 첫 만남부터 팽팽한 설전 ‘기싸움 찌릿’
연예 2019/07/12 16:50 입력

100%x200
신세경, 이지훈 향해 역대급 돌직구 발언…무슨 말 했을까?

[디오데오 뉴스]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이지훈과 팽팽한 ‘썰전’을 벌이는 현장이 포착됐다. 울분에 차 거침없이 말하는 신세경과 당혹스러운 이지훈의 표정, 그리고 깜짝 놀라 신세경의 입을 틀어막는 몸종 양조아의 모습은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MBC 새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초면부터 팽팽하게 맞서는 구해령(신세경)과 민우원(이지훈)의 모습을 공개했다.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해령과 우원의 첫 대면 순간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예문관 사관 선후배로 만날 훗날을 까맣게 모른 채 길거리에서 한 치 물러섬 없이 찌릿한 기싸움을 벌이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먼저 해령이 우원을 향해 어딘가 억울한 듯 호소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공무 수행 중이던 우원은 난데없이 들이닥친 해령에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 가운데 해령이 우원에게 역대급 돌직구를 날릴 예정이라는 전언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이는 조선 전체를 발칵 뒤집을 정도의 직언이라고. 우원 역시 해령의 거침없고 발칙한 발언에 자신이 제대로 들은 것이 맞는지 두 귀를 의심하는 표정을 짓고 있어 시선을 강탈한다.

마찬가지로 해령의 발언에 기절초풍한 해령의 몸종 설금(양조아)이 해령의 입을 틀어막은 채 몸 둘 바를 모르고 있어 대체 해령이 무슨 말을 한 것인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높인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과 우원이 사관 선후배로 만나기 전 불 같은 만남을 가질 예정”이라면서 “좀처럼 평정심을 잃지 않는 우원에게 충격을 안긴 해령의 발언은 과연 무엇일지, 두 사람의 만남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MBC 새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17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 사진 = 초록뱀미디어 )
김수정 기자 pretty_sj@diodeo.com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