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LM 측 "강다니엘 관련 가처분인가 결정 불복…항고할 것"
연예 2019/07/11 21:43 입력

100%x200

강다니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법원이 가수 강다니엘(23)이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이하 LM)를 상대로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치 가처분 신청을 인가한 가운데, LM이 항고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11일 오후 LM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위를 통해 공식입장을 내고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민사부가 이날 강다니엘과 관련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이의 사건에서 기존 가처분 결정을 인가했다. 이에 LM은 가처분인가 결정에 불복하며 항고를 통하여 상급심의 판단을 받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LM 측은 최근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새로운 소송자료를 입수했다. 본 사건과 밀접하게 관련있는 자료로 원심에서 입수하지 못하였던 자료들이다. 항고심에서 LM이 강다니엘과 전속계약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는 점과 본 분쟁이 LM의 전속계약 위반으로 인한 것이 아니었다는 점을 밝히도록 하겠다"라고 예고했다.

또한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가처분 절차는 본안 사건과 달리 임시적이고 잠정적인 지위를 형성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진행될 가처분의 항고심은 물론 강다니엘 측이 청구한 본안 사건에서 LM이 전속계약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충분히 말씀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강다니엘은 지난 2월3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소속사와 분쟁 중이라는 사실을 알렸다. 강다니엘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율촌은 3월21일 LM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지난 4월24일에는 이에 대한 첫 번째 공판이 진행됐다.

이후 지난 5월10일 강다니엘의 법률 대리인 측은 공식자료를 내고 "강다니엘이 지난 3월 19일 LM을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법원이 10일 전부 인용 결정을 내렸다"라고 밝혔다. 반면 LM 측과 LM의 법률대리인 측은 당시 뉴스1에 "이번에는 가처분 신청이 인용된 것이기에 즉시 이의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본안 소송에서 이번 결정의 부당함에 대해 끝까지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LM 측은 실제로 지난 5월 법원에 이의 신청을 제기했다.

그 뒤 7월11일 강다니엘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율촌 염용표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오늘 엘엠엔터테인먼트가 5월13일자로 제기한 가처분 이의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5월10일자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전부 인용 결정’을 그대로 인가하는 결정을 했다"고 알렸다.

한편 강다니엘은 1인 기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한 뒤 독자적으로 활동 중이다. 현재 솔로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다음은 가처분이의 사건에 관한 엘엠엔터테인먼트의 입장.

엘엠엔터테인먼트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위 입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51민사부는 2019. 7. 11. 강다니엘과 관련된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이의 사건에서 기존 가처분결정을 인가하였습니다. 가처분이의 사건은 가처분을 결정한 당해 재판부에서 심리하는 것으로 소송으로 비유하자면 1심에 해당합니다.

엘엠엔터테인먼트는 가처분인가 결정에 불복하며 항고를 통하여 상급심의 판단을 받도록 하겠습니다. 엘엠엔터테인먼트의 법률대리인은 최근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새로운 소송자료를 입수하였습니다. 본 사건과 밀접하게 관련있는 자료로 원심에서 입수하지 못하였던 자료들입니다. 항고심에서 엘엠엔터테인먼트가 강다니엘과의 전속계약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는 점과 본 분쟁이 엘엠엔터테인먼트의 전속계약 위반으로 인한 것이 아니었다는 점을 밝히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가처분 절차는 본안 사건과 달리 임시적이고 잠정적인 지위를 형성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진행될 가처분의 항고심은 물론 강다니엘 측이 청구한 본안 사건에서 LM이 전속계약을 위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충분히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LM와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위는 강다니엘 및 소속사에 관한 불필요한 오해를 줄이고자 소송 외의 입장 발표를 최대한 자제하고 있습니다. 취재와 보도에 있어 이를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breeze52@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