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진입장벽 낮아" 장동민→허경환까지…팀워크로 푸는 '씬의퀴즈'(종합)
연예 2019/07/11 12:16 입력

100%x200

개그맨 양세찬(왼쪽부터), 장동민, 유병재, 허경환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개그맨 양세찬(왼쪽부터), 장동민, 유병재, 허경환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개그맨 양세찬(왼쪽부터), 장동민, 유병재, 허경환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개그맨 장동민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개그맨 장동민, 유병재(오른쪽)가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티격태격 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개그맨 허경환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0%x200

개그맨 양세찬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 서울에서 열린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여섯 명의 출연진들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퀴즈 게임 쇼 이다. 2019.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6명의 스타들이 협동심을 발휘해 게임 마스터와 퀴즈 대결을 펼친다. 뇌트워크 퀴즈 게임 쇼를 표방하는 '씬의 퀴즈', 장동민과 유병재를 필두로 막내 김진우까지 출연진의 케미와 활약이 기대된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XtvN '씬의 퀴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이준석 PD를 비롯해 장동민 허경환 양세찬 유병재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씬의 퀴즈'는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이 각각 다르게 제공해 주는 영상 정보를 서로 공유해, 국내 대표 예능치트키 6인이 하나의 답을 도출해 나가는 새로운 스타일의 뇌트워크 퀴즈 게임쇼다.

먼저 여섯 출연진은 각자 다른 방으로 들어가 서로 다른 6개의 영상을 시청, 영상들이 공통으로 지칭하는 키워드를 알아내야 한다. 영상 분성 능력과 자신만이 본 영상 힌트를 보는 능력, 여섯개의 힌트를 조합하는 능력까지 고루 갖춰야 한다. 출연진이 미지의 게임 마스터 '씬'을 상대로 펼치는 퀴즈 대결에서 승리할지, 여섯 출연진이 협동심을 발휘할지가 관전 포인트다.

퀴즈 대결에 도전장을 던진 출연진의 면면도 기대감을 더한다. tvN '더 지니어스' 시리즈를 통해 탁월한 퀴즈 감각과 눈치 게임 천재로 이름을 알린 장동민이 합류했다. 숨겨진 답을 찾을 자칭 타칭 '개그계의 철학가' 김준현 역시 퀴즈 전쟁에 참여, 긴장감과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예능감과 센스라면 어느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 허경환도 함께 한다.

여기에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할 양세찬은 퀴즈 전쟁에서 다양한 단서를 조합하는 데 탁월한 소질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방송과 작가 활동을 통해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만들어낸 발상의 대명사 유병재와 유일한 아이돌 출신으로 유연한 사고방식과 접근 방법 등을 자랑할 그룹 위너 김진우가 합류해 기대감을 더한다.

먼저 이준석 PD는 프로그램에 대해 소개했다. 그는 "'씬의 퀴즈'는 룰이 있는 포맷 프로그램이다. 그동안의 퀴즈 쇼 문제는 검색하면 쉽게 나올 거라 생각했다. 검색하면 쉽게 알 수 있어서 이번 퀴즈 쇼는 검색해도 안 나오는 문제가 뭐가 있을까 했다"며 "문제가 영상인 경우엔 검색해도 알 수 없을까 하는 생각에서 영상이 문제가 되는 퀴즈 쇼를 준비했다. 영상을 보고 시청자들이 영상을 한 조각씩 봤을 때 뭘 의미할까 생각하며 재미있게 풀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설명했다.

이전에 '서울메이트'를 연출했던 이준석 PD가 퀴즈 쇼 포맷의 프로그램을 선보이게 된 이유도 전했다. 그는 "이전에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많이 했었는데 항상 고민이 많았다. 요즘 젊은 세대들은 영상을 많이 좋아하는데 유튜브 같은 플랫폼도 많이 좋아하시고 선호하신다"면서 "하지만 항상 그것만 보시는 것도 아니다. TV에서 하는 것, 유튜브에서 하는 것을 구분해서 보시더라. 그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이 뭘까 하다가 영상을 쉽게 갖고 놀기도 하고 만들기도 하는 이분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걸 생각해보자 하다가 시작하게 됐다. 영상 세대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고 어필할 수 있는 게 뭘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더 지니어스'에서 활약해온 장동민은 '씬의 퀴즈'만의 매력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저는 그런 퀴즈 쇼 프로그램에서 운이 좋게 좋은 결과들이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장르"라고 말했다. 이어 "'더 지니어스' 같은 경우엔 좋아하는 프로그램이고 애정이 가는 프로그램이었는데 다소 진입장벽이 높아서 생각보다 관심을 못 받을 때도 있었다"며 "'씬의 퀴즈' 시청자들의 입장으로 봤을 때도 너무나 흥미롭고 재미있고 가족, 친구들과 물어보면서 재미있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저도 너무나 재미있게 촬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PD는 난이도에 대해 "제 무덤을 판 것 같다. 장동민과 유병재 불러다놓고 문제를 섣불리 낼 수가 없다. 무슨 문제를 내도 다 맞힐 것 같고 의도를 다 눈치챌 것 같더라"며 "그렇다고 해서 너무 어려우면 시청자들도 풀기 어려워서 문제 내기가 어려울 것 같았다. 시청자 분들도 예상한 레벨 만큼 따라오실 수 있을 것 같다. 쉬운 건 쉽게 맞히시고 어려운 건 어렵게 맞히실 것 같다"면서 "'씬의 퀴즈'는 '더 지니어스' 아래 버전이다. '문제적 남자'가 대학생 레벨이라면 저희는 중학생 정도"라고 전했다.

멤버들의 케미스트리도 관전 포인트다. 이준석 PD는 "멤버 조합이 너무 좋다는 얘길 들었다. 익숙하신 분들인데 이렇게 모아놓은 적이 없었다"며 "제작진이 정해둔 벌칙이 있는데 서로 더 높은 수위의 벌칙을 얘기한다. 다들 프로그램에 대한 애착이 크더라"고 덧붙였다.

이에 장동민도 팀워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장동민은 "'더 지니어스' 시리즈 전체 멤버 중 톱6를 뽑아서 출연해도 한 문제도 못 맞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정도로 팀워크가 잘 맞아야 한다. 상대가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심리적으로도 더 많이 생각해야 한다. 지금의 멤버들이 서로의 마인드를 잘 알고 있어서 팀 워크가 잘 맞는다"고 덧붙였다.

또 장동민은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고 오래오래 호흡을 맞춰온 사이다 보니까 눈빛만 봐도 척척 알 수 있는 멤버 구성이지 않나 한다. 너무 즐겁고 최고의 케미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멤버들간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도 돋보였다. 이날 허경환은 "비주얼을 담당하고 있다. 얼굴만 잘생긴 것이 아니라 뇌도 잘생긴 것을 보여드릴 것"이라며 "개개인이 문제를 푸는 것이 아니라 단체로 고민해서 풀어간다. 제가 대박 프로그램, 이슈 없이 계속 출연하는 것은 센스와 눈치가 좋기 때문"이라면서 "그래서 지금까지 버티고 있는 것 같다. 안 쓰던 머리도 쓴다"고 말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허경환씨가 비주얼을 담당하고 있는데 얼굴에도 주름이 하나도 없고 뇌에도 주름이 하나도 없는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장동민은 "(뇌가) 밋밋하다. 탱탱볼처럼"이라고 덧붙였고, 이에 허경환은 "장동민씨가 정말 브레인인데 이 프로그램 오면서 깜짝 놀란 게 설명을 되게 못하다. 점점 나아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응수했다. 그러자 장동민은 "너의 뇌가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나"라고 받아쳐 좌중을 폭소케 했다.

양세찬은 "처음엔 퀴즈라서 부담감이 컸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내 "장동민씨와 유병재씨 얘기 듣고 하면 안 되겠다 생각했다"면서도 "그런데 허경환, 김진우씨 얘기 듣고 해도 되겠다 했다. 머리를 쓰는 게 아니라는 걸 알았다. 너무 크게 머리 쓰지 않고 할 수 있다는 생각에 참여하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양세찬은 "일단 장동민씨와 유병재씨 케미가 돋보인다. 장동민씨는 항상 화낼 준비가 돼 있다. 유병재씨의 꼬투리를 잡을 준비가 돼 있다"며 "두 사람의 케미가 돋보일 것 같고 갈수록 허경환씨와 저의 앙숙 케미가 살짝 보인다. 케미가 정말 좋은 것 같다"고 자랑했다.

허경환은 "저희 팀 구성이 너무 좋다. 제일 중요한 건 개인전이 아닌 단체전이라 뭔가 재미있다"며 "퀴즈 풀때는 그만한 공동체가 없다. 이 순간 만큼은 하나가 돼서 의견 나누고 정답을 찾아가는 재미가 있다"고 전했다.

유병재는 "요즘 이런 구성의 멤버가 없다"며 "보통 배우나 가수가 꼭 끼는 구성인데 저희는 김진우씨 정도만 있다"며 "이렇게 판을 깔아주셔서 감사하고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씬의 퀴즈'는 이날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