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대화 실무 이끌었던 성김, 인도네시아 대사로 부임
월드/국제 2019/07/11 08:55 입력

100%x200

성김 주필리핀 미국 대사. © News1 유승관 기자

100%x200

미나 장 미 국제개발처 아시아 지역 부처장.(출처=비즈니스 미러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윤경 기자 = 북한과 미국 간 대화에 깊이 관여했던 성 김(Sung Y. Kim) 주필리핀 미국 대사가 인도네시아 대사로 자리를 옮긴다.

백악관은 1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성 김대사를 인도네시아 대사에 지명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보도자료에서 고위 외교관(SFS: Senior Foreign Service)인 직무공사(Career Minister)를 맡으면서 필리핀 대사 역할을 했던 김 대사가 국무부에서 주한국 대사 등을 맡으며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대북정책특별대표,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등을 지냈다고 소개했다.

또 펜실베이니아대학과 로욜라대 로스쿨을 졸업한 김 대사는 런던정경대(LSE)에서도 석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어와 일어에도 능통하다고 소개했다.

지난 2016년 필리핀 대사로 부임한 김 대사는 지난해 북미정상회담 분위기가 본격적으로 조성되자 특명을 받고 투입, 실무협상을 이끌었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1차 북미정상회담(6.12)에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2.27-28)에서 의제조율 등 실무협상을 주도했다.

그는 2002년 주한 미 대사관 정무참사관에 이어 2008년엔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로서 북한과의 협상을 전담했다. 2011년부터 3년간 주한 미국 대사로 활동했으며 2014년부터는 미 국무부에서 북핵 문제 실무를 총괄하는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지냈다. 국무부에서 한국 과장을 맡던 시절인 2008년엔 북한 영변 원자로 냉각탑 폭파 현장에 미국 대표로 참석하기도 하는 등 오랜 시간 대북 협상에 참여해 북한 문제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전날 필리핀 언론을 통해 김 대사가 인도네시아 대사로 부임하고 후임으로 미나 장(Mina Chang) 미 국제개발처(USAID) 아시아 지역 부처장(assistant administrator)가 올 것이란 보도가 나왔을 때엔 필리핀 대사관 측은 이를 부인했었다.

미나 장 역시 한국계이며 만약 대사로 지명, 부임하게 될 경우 트럼프 행정부 들어 두 번재 여성 미국 대사가 된다.


s914@news1.kr



저작권자 ⓒ 뉴스1 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핫이슈! 디오데오(www.diodeo.com)
Copyrightⓒ 디오데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